관리 메뉴

하츠의 꿈

네이버 뉴스캐스트, 신문사와 한판 떠야겠다 본문

새벽2시의 가로등

네이버 뉴스캐스트, 신문사와 한판 떠야겠다

명섭이 2009.11.04 04:53

네이버가 지난번 대대적인 개편을 하면서 곳곳에 '...캐스트'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그 중 네이버 손을 거치지 않고, 각 언론사에서 편집한 기사를 노출하는 영역이 '뉴스캐스트'다. 


뉴스캐스트는 신문사 및 방송사, 그리고 인터넷언론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조금 전 세어보니 대략 40여개사가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스캐스트는 포탈에서 편집을 하면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없애고, 좀처럼 빛을 보기 어려운 인터넷언론 등에게 기회를 준 것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뉴스캐스트는 네이버 메인화면의 가장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런 영역을 네이버에서 관리를 하지 않고 각 언론사에 맡기다보니 네이버에서 운영할 때 못지 않은 문제가 생기고 있다. 바로 언론사의 낚시질이다.

이런 것을 바로잡고자 네이버가 옴부즈맨 제도를 도입하려고 한다. 외부인사가 기사를 평가하고 네티즌에게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12개 중앙 종합일간지와 온라인신문협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이는 언론 검열이며 편집권에 대한 도전이라는 것이다.

충돌을 예상했을텐데 옴부즈맨 제도를 도입하려는 이유가 뭘까?

궁금하여 뉴스캐스트를 자세히 살펴 보았다. 많은 언론사가 네이버의 뉴스캐스트 영역을 자신의 욕심으로 채우고 있었다. 자극적인 기사, 낚시질 기사, 제목 변형한 기사 등.. 그저 자기네 사이트로 유도하기 위한 도구로 만 뉴스캐스트를 이용하는 곳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조·중·동을 비롯한 신문사가 무척 심했다.


각 언론사별 자료를 준비했다.  보면 정말 가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2009.11.04 02:40 캡쳐) 나열하는 순서는 캡쳐한 순이며, 스포츠/경제/IT는 제외했다. 빨간줄은 자극적이거나, 지나친 과장으로 생각되는 기사를 표시한 것이다. 


프레시안
은 진보안론다운 강한 기사가 눈에 띄고, 그 밖에 별다른 것은 없었다.

 


한겨레
는 약한 정치색을 보이고 있으며, 사진기사 영역에 낚시성 기사를 싫고 있었다. 사진기사 영역의 기사를 클릭해서 보니 건강에 관련된 기사였고, 뉴스캐스트에는 제목을 변형해서 올린 것이었다.

 


서울신문
은 해드라인 기사가 과장되어 있는 듯해서 확인해보니 '복제카드 황당 사례'라는 가쉽성 기사였다.
또한, 사진기사 영역은 꽤나 흥미로운 사진을 걸어서 클릭을 유도하고 있었다. 결국 자신의 색을 표현하지 못하고 클릭을 유도하기 위한 기사로 중요한 부분을 채우고 있었다.

 


뉴데일리
는 오늘 처음보는 것 같다. 대부분 차분했다. 파나마운하를 지지하는 것을 보니 MB를 지지하는 보수신문인가 보다.

 


세계일보
는 특정종교에 뿌리를 둔 신문임에도 불구하고 헤드라인에 연예 기사를 넣었고 사진기사도 꽤 흥미로운 연예 기사로 채웠다.  사진기사는 확인 결과 제목이 동일하여 사기는 아니었다.

 


조선일보
다. 그래도 수구신문의 선봉장이라는 조선일보가 뉴스캐스트에서는 이모양이다. 12개 중앙 종합일간지와 온라인신문협회가 NHN에게 옴부즈맨 시행 연기를 요청했다더니 다 이유가 있었구만...

 


문화일보
는 차분했다. 사진기사 만 연예성 기사를 넣어서 클릭을 바라고 있었다.

 


중앙일보
도 헤드라인만 차분하고 여러곳이 한심스럽다. '교회 처음 갔다가 女목사를 보고...'의 원래 기사를 보니 종교계에도 여성에게 균등한 기회를 주어야 한다는 좋은 칼럼이었다.  뉴스캐스트에는 호기심을 자극하는 제목으로 변경해서 클릭을 유도하고 있다. 그 밖에도 여러 선정적인 기사나 연예 기사로 채워져 있다.

 


MBC
는 차분했다.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사진기사 만 연예 기사를 넣어서 클릭을 바라고 있었다.

 


SBS
도 차분했다. 사진기사 영역에는 스포츠 기사가 올려져 있었다.

 


YTN
에게는 많이 실망했다. 가장 진중할 줄 알았던 YTN이 이런 기사들을 내보낼 줄이야. 해드라인 영역에는 스포츠 기사, 3개는 자극적인 기사, 1개의 낚시성 기사... YTN, 생각을 다시 해야 하지 않을까?

 


동아일보
, 빨간줄 1등. 빨간줄을 그리다가 너무 많아서 몇개는 안그렸다. 제대로 된 기사를 찾기가 어렵다. 이렇게 편집해서 내보내는 것을 보면 낯은 무척 두꺼운가보다.

 


한국일보
는 제목을 약간씩 변형해서 낚시질을 유도하고 있기는 하지만 귀엽게 봐줄 정도라는 생각이 든다. 위에가 워낙 심해서...

 


KBS
는 차분했다. '18인치 개미허리...'가 약간 거슬리기는 했지만 확인해 보니 제목 그대로였다.

 


경향신문
도 몇몇 자극적인 기사가 보였다. 호기심이 발동할 만한 연예 기사였다. 경향신문은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중에도 뉴스캐스트 내용이 바뀌었다. 이 시간에도 편집을?

 


미디어오늘
은 인터넷신문인 듯 한데 좀 편집을 해야 하지 않을까? 관리를 너무 안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국민일보
는 나름 차분하다고 생각했는데 '아인슈타인...' 기사를 클릭해서 원 기사를 보니 전혀 다른 내용의 기사였다. 낚시질...

 


오마이뉴스
는 상당히 강한 기사가 대부분이고 그러다 보니 대부분 자극적으로 보인다.
그 중 몇개는 제목을 다시 달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노컷뉴스
는 신문제목은 자극적인데 내용은 별게 없었다.


조사하기 전에 인터넷언론이 자극적일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어이없게도 조/중/동을 비롯한 종합일간지들이 어이없는 기사로 영역을 채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Q  헤드라인 영역에는 해당 언론사의 헤드라인 기사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Q  새벽시간이라 제대로 편집을 하지 못해서 이렇게 나오는 것일까?
 Q  이렇게 운영하면서 네이버에게 말을 할 수 있을까?


네이버가 편집권에 도전한다고?  지나가던 XX가 웃을 일이다.

2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효리사랑 2009.11.04 07:02 명섭이님 포스팅에 크게 공감합니다.
    제가 며칠전에
    네이버 뉴스캐스트에서...

    <천하의 미실을 밀어낸 5人은?> 이라는 제목을 클릭했는데,

    선덕여왕 내용이 아니라...

    5인조 걸 그룹 f(x)가 옥션의 새로운 모델이 된 것을 알리는 기사였더군요.
    옥션이 f(x)이전에 고현정이 모델이었으니까요.
    그런데 기사의 원래 제목은 미실이 아니라,
    f(x), 옥션 모델...어쩌구 저쩌구 머 이런식이었습니다.

    네이버가 막아버렸으면 좋겠더군요.
    언론사는 반발하겠지만, 독자 입장에서는 언론사의 행동이 상당히 불쾌합니다.

    좋은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12:24 뉴스캐스트 영역이라는 황금자리를 쓰레기로 만들고 있는 것이죠.
    네이버 입장에서 그런 것을 가만히 보고있기가 쉽지 않을 것이고요.

    이번에는 네이버를 지지하게 되네요.

    효리사랑님, 좋은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marms 2009.11.04 13:23 이 글의 내용은 저도 네이버 뉴스캐스트 문제에 대해 평소 생각했던 내용입니다. 공감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2 조중동을 비롯한 신문의 뻔뻔함이 대단합니다.
    좋은 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NJ 2009.11.04 13:46 그냥.. 참고로 [미디어오늘]은 일반 신문이 아니라
    신문산업/언론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다루는 신문입니다~
    종이신문은 주간지일거예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3 잘 모르는 언론사라고 만 생각했습니다.
    어쩐지 좀 서투르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좋은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장화신은고양이 2009.11.04 14:53 정말 장난아니네요..;;
    신문사들 정말 못된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4 짜증 지대로지요.
    그런 신문사를 MB는 어떻게해서든 살려서 정권을 유지하려고 드니...
    한심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Joshua.J 2009.11.04 16:43 그래서 전 구글뉴스를 봅니다
    최신뉴스를 아주 간편하게 골고루 볼수가 있어서말이죠 =_=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5 저는 대부분 뉴스레터를 지정해서 받아보고 있답니다.
    더 궁금한 것은 구글 검색을 해서 보고요
    조수아님 좋은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별 2009.11.04 16:45 언론이라는 그 의미는 이미 퇴색해버리고, 자본과 산업이라는 관점의 이기에만 몰두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래서 더더욱 이번의 방송법과 같은 쓰레기 법이 문제였던 건데... 정말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이건 시작도 아닐테니까요... 흐흐 ^^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6 엿같은 조중동을 살려서 정권을 유지하려는 MB,딴나라가 있으니 안하무인으로 이러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합니다.
    그별님, 좋은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버스닉 2009.11.04 19:34 낚시 완전 많지요 정말 많습니다 ㅠ_ㅠ

    이젠 많이 당하지 않지만 계속 당해요 ㅠ_ㅠ;;
    차라리 예전이 더 좋은 뉴스가 많은듯...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4 21:08 네이버가 뉴스를 편집한다고 욕을 먹어서 고심 끝에 자기의 아주 중요한 내어 준 것인데, 그것을 악용하는 군요.
    차라리 네이버가 할 때는 참신하기라도 하지, 이건 완전히 쓰레기입니다.
    버스닉님 좋은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shyjune 2009.11.08 13:26 네이버...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08 19:02 네이버가 가끔은 맘에 들때도 있답니다^^
    shyjune님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goldenbug 2009.11.12 08:13 데일리라는 단어가 들어간 언론사는 현재로선 한나라당 쪽밖에 없는 것 같더군요. 한쪽은 친쥐박이 계열, 다른 한 쪽은 친독재딸 계열이라던가??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12 11:27 그렇군요.
    언론이랍시고 신문사 차려놓고, MB나 한나라당한테 얼마씩 뜯어먹고 살아가는 것들이 많아졌죠.
    골든버그님, 좋은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허대수 2009.11.15 16:17 정리하느라 시간 많이 들이셨겠어요. ^^
    정리가 잘 돼 있어 끝까지 눈을 떼지 않고 읽었습니다. 특히 아인슈타인 기사는 가서 보기까지 했다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11.16 00:07 그냥 보다가 신문들 하는 꼬라지가 역겨워서 글까지 쓰게 되었네요.
    허대수님 좋은밤되세요^^
  • 프로필사진 간만에 2010.01.29 16:17 네이버는 별짓다하면서 돈 벌어도 되고
    언론사 일말의 기획성 기사성 광고라도 하면 안되나

    그냥 아예 분리 시켜 완전히 이마트 횡포 똑같잖아
    언론사들은 그냥 자신들의 제품을 잘팔리게 하기위해
    고육지책을 쓰고 있는데

    정부에 나서야 합니다. 네이버 언론사 뉴스 다 빼야 됩니다.
    네이버 배가 자꾸 불려오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0.02.01 10:22 언론사도 먹고 살기 위해서 일을 하는 것이죠.
    하지만 지켜야 할 것은 특정 사항을 정직하게 보도해야 한다는 것이죠. 스포츠조선같은 연예신문은 원래 질이 낮으니까 제외하고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네이버에서 창을 열어두니 밥벌이에 만 눈이 멀어 낚시질만 하는 짓은 눈뜨고 봐주기가 어렵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네이버에서 빠지고 어떻게 해야 먹고 살 수 있는 지를 깊이 생각해 봤으면 좋겠네요.
    그게 신문사도 살고 네이버도 살 길일 것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