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츠의 꿈

WIS 2009, 미래를 여는 키가 있던 그 곳 본문

울랄라뽕,IT

WIS 2009, 미래를 여는 키가 있던 그 곳

명섭이 2009. 6. 23. 00:45

매년 WIS(예전에는 SEK)에 가기는 하지만 얻을 게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이번 WIS 2009도 다르지 않은 생각을 하면서 다녀왔고, 역시 크게 다른 것은 없었다.

하지만, 조금 깊이 살펴보니 앞으로 변화될 세상에 대한 짐작을 할 수 있게 하는 것들이 곳곳에 숨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몇마디 말로 모두 정리할 수는 없지만 기억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정리해 본다.

 

 

숨쉬는 공간으로의 통신 기기 침투

 

통신기기하면 단연 핸드폰이 가장 먼저 생각나고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보편화된 기기이다.  이번 WIS2009에는 SKT에서 T-money 칩을 핸드폰에 내장해 지하철과 같은 곳을 통과하는 것을 시연했다.  그리 놀라운 것은 아니지만 굳이 지갑이 필요없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간편한 방법이라는 생각을 했다.

 

T-money칩을 내장한 핸드폰으로 게이트 통과 시연

[T-money칩을 내장한 핸드폰으로 게이트 통과 시연]


또하나의 통신기기는 아마도 집전화일 것이다.  집전화는 너무도 오랫동안 사용해 오고 있어서 이게 통신기기였던가? 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WIS2009에 진열된 KT의 인터넷전화 단말기(아이리버 개발)는 놀라울 따름이었다.

컴퓨터로 늘 하던 것들, 날씨/은행업무/음악감상/디지털액자 등..

정말 안되는 것이 없는 아주 훌륭한 통신기기였다. 만약 이것을 사용한다면 지금보다 컴퓨터를 이용한 인터넷 사용시간이 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만 아직 기기가격이 조금 비싸다. (할인하고 어쩌고 해도 190,000원 정도)

 

아이리버에서 개발한 KT의 인터넷전화 단말기

[아이리버에서 개발한 KT의 인터넷전화 단말기]


 

 

개선된 3D 모니터 기술


또 하나 눈에 띄는 게 3DTV 들이었다.

3D 게임 영상

 

대략 십여개업체에서 3D관련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었다.
지금까지는 특수 안경을 착용하고 3D를 이용했지만, 맨눈으로 3D 화면을 관람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았다. 

막눈을 자랑하는 나에게는 아직은 이용하기에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내년 혹은 내후년에는 사실감있는 3D 화면이 선보일 것이라는 어설픈 짐작은 할 수 있었다.

 


 

첨단 핸드폰

언제나 그렇듯 대기업들은 거대한 전시관을 차리고 각종 기기들을 선보이고 있었다.
내가 사용하는 핸드폰은 T*옴니아다. 그러다 보니 아주 특별한 기기가 눈에 띄지는 않았다.

 

그 중 LG의 CYON 부스에서 발길이 잡혔다.  먼저 아레나(LG-LU9000)가 눈에 띄었다.


기존의 것들과 차별되는 것은 감압식 터치가 아닌 전류식(정전기식) 터치라는 것이었다.  감압식 터치 방식은 화면을 눌러 압력으로 전달하는 것이고, 전류식은 몸의 전기를 통해 전달하는 것이다.  각각 장단점이 있지만 전류식의 장점이라면 액정을 강화유리로 만들 수 있으며, 멀티터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들 수 있다.
아레나의 액정도 말랑말랑한 액정이 아닌 강화유리로 되어 있으며 그리 무겁지는 않았다.

 

PRADA2(LG-SU130)도 내 눈을 잡았다.  인터넷 리뷰로 만 보아왔던 PRADA2는 갖고 싶은 충동을 유발시키기에 충분했다.

대부분의 고급 기능, 슬라이드 쿼티 키패드, 블루투스 디지털시계 등 뽀대 제대로 나는 기기다.  엄청난 기능에 걸맞게 가격도 상당하다. 현재는 아무리 할인혜택을 받아도 150만원은 넘어설 듯 하다.

 

 

삼성 LED TV

LED는 삼성이 텔레비전에 도입(손가락 굵이만한 TV)하면서 많이 알려졌고 이번 WIS2009에서도 단연 눈에 띄었다.

 

하늘에 주렁주렁 달아놓은 TV는 가히 장관이었고 카메라를 들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셔터를 눌러댔다.

그 옆에 포즈를 취하던 나레이터 모델들도 쵝오~~~

 

 

 

 

조용히 고개드는 진화된 IPTV

이상하리 만큼 IPTV 관련 제품이 보이지 않았다. 그만큼 IPTV가 쉽지 않는 기기일 것이다. 말하기는 쉽지만 설명하기는 어려운, 아직은 낯설은 그 것...

그런 생각을 하면서 지나치다 우연히 테트리스(?)와 유사한 게임이 눈에 띄었다.

 

그냥 보면 게임기와 다를 바가 없지만 "TV로 인터넷을 통해서 하는 게임"이라면?

아직은 처음 열기만큼 IPTV가 활성화가 되지 않았지만, 곧 여러 무기를 들고 안방을 점령할 수 있는 주목할 만한 분야라고 생각한다.

 

 

 

독특한 아이디어

그 밖에도 독특한 아이디어가 제품화되어 나온 것들이 여러가지 있었다.

 

- 어떤것으로든 변신하는 MP3플레이어

 

위 사진에 있는 것들이 모두 MP3플레이어라면 믿어지는가?
이 업체는 MP3 제작에 필요한 핵심부품을 제품화해서 판매하고 있었다.
이것은 캔뚜껑이나 인형, 또는 어떤것으로도 MP3플레이어를 만들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 스마트폰과 전자펜을 이용한 메모장

 

스마트폰에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전자펜으로 글씨를 쓰면 블루투스를 이용해서 바로 스마트폰에 내용이 저장되었다.  특별하지는 않지만 생각해 보면 이용할 분야가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 공중 부양 영상

한 대학에서 내놓은 것인데, 여러 영상을 이용해서 공중에 손담비의 뮤직비디오가 플레이되는 것을 보여주고 있었다.  어디선가 본적이 있지만, 그것이 대학생들이 만들어왔다는 것이 대단해 보였다.

 

 

어떤 것은 이미 상품화되어 바로 이용이 가능한 것도 있었고, 어떤 것은 아직 상품이라 하기엔 좀 미흡한 것도 있었다.  하지만, 어떤 것이든 미래를 여는 키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이번 WIS2009에서 얻은 귀중한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