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츠의 꿈

MS의 빙(bing), 25G 무료, 핫메일, 윈도우7, MSN... 본문

울랄라뽕,IT

MS의 빙(bing), 25G 무료, 핫메일, 윈도우7, MSN...

명섭이 2009. 6. 3. 21:47












빙(bing.com)
25G 공간을 주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live.com)
핫메일(
hotmail.com)
윈도우7
마이크로소트프 오피스
MSN메신저(
im.msn.co.kr/im)
준HD
...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

 

이런 서비스를 말하면 어떤 생각이 드시는 지?


그동안 MS가 숨쉬기 힘들어하던 인터넷 공간에 '빙(bing.com)'이라는 검색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전쟁을 위한 구색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빙(bing.com)이 아직 베타 단계라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MS는 그동안 인터넷 서비스에 공들인 것을 생각하면 반드시 빙(bing.com)을 안정 궤도에 올려 놓을 것이다.


위에 나열한 것들 중에서 윈도우오피스는 아직까지 어떤 회사도 따라잡지 못하는 해당 분야 절대강자다.
그동안 개인용 컴퓨터를 장악했으면서도 인터넷에서는 참패를 면치 못하던 MS가, 이젠 몇가지를 얘기할 수 있을 만틈 되었다는 것이 주목할 만 하다.

 


MS는 이러한 각각의 서비스를 어떤 모습으로 만들어 갈까?
별로 고민하지 않고도 생각할 수 있는 것이  "하나의 마이크로소프트 서비스"다.

 

구글은, 검색으로 시작했지만 구글맵스(maps.google.co.kr)를 내놓으면서 검색+지도가 되었고, 구글독스/지메일/유투브 등이 검색과 결합이 되면서 더욱 강력한 "구글 서비스"를 만들어 가고 있다.
또한, 구글 안드로이드를 내놓r고 컴퓨터를 벗어나 우리 주위로 영역을 넓히려 하고 있다.

 


그럼 MS가 꿈꾸는 "마이크로소프트 세상"은 뭘까?

1. 컴퓨터를 켠다. 그럼 짜~안 하고 "윈도우"가 나타난다.
2. 윈도우가 켜지고 자동 실행되는 MSN메신저가 로그인을 기다린다.
3. MSN메신저에 로그인을 하면 핫메일에 도착한 메일이 몇개 있다고 알려준다.
4. 핫메일에서 메일을 확인하고, 같은 페이지에 있는 사진이나 스카이드라이브를 확인한다.
5. 25G의 무료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사진/스카이드라이브 서비스는 내가 가지고 있는 사진이나 자료를 저장하고 관리하기에 충분하다.
5. 그러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빙(bing.com)으로 검색한다. (빙(bing.com)MSN메신저핫메일/스카이드라이브 화면 상단에 있다.)
6. 리포터를 쓰거나 업무에 필요한 자료는 오피스를 이용해서 정리하고 공유한다.
7. 작성한 문서는 다시 스카이드라이브에 올려 놓고 관리한다.
8. 약속이 있어서 이동할 때에는 준HD로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한다.
.
.
.


이러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외에도 구글과 마찬가지로 컴퓨터를 벗어나서 주위에 파고들 무기도 여러가지가 있다.


 

구글이든 MS든, 자신의 서비스가 사람들이 생활하는 모든 곳에 '숨'처럼 자리하게 끔 하려고 애쓰고 있다.
그것만이 살 길이고 그렇게 되지 않으면, 금방 지금의 자리를 다른 서비스에 내주고 말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많은 업체들이 비슷한 꿈을 꾸고 있다.
누가 먼저 고지에 도달할지는 모른다.


반드시 MS가 이룰 수 있다고 보진 않지만 그 어떤 회사보다도 가능성은 많다고 생각한다.
지금 내가 윈도우 OS를 사용하고 있는 한 어쩔 수 없이 인정해야 하지 않을 까?

 


 

18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윤초딩 2009.06.03 22:17 MS는 소스공개를 안해서 좀 거시기 하죠~~
    구글하고는 상반되서리 아마 인기를 얻기는 힘들지 싶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4 01:45 오픈소스와는 좀 다른 얘긴 듯.. ^^;;
    저도 MS를 좋아하진 않지만, MS의 요즘 행보로 봐서는 가능은 있는 것 같아요.
    윤초딩님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후라 2009.06.04 09:44 흑.. 댓글쓰다 날라갔습니다. 단축키를 눌렀나봅니다.
    이럴땐 텍스트큐브의 단축키 기능이 불편하군요.

    다시 씁니다.

    구글을 MS가 추격하는 형태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누가 성공을 하건.. 이러한 서비스가 지속될 수 있으면 좋아지는 것은 사용자겠지요.

    그래도 "지속성"부분은 안심이 되는 것이.. 둘다 자금부족으로 쓰러질 회사는 아니라는 점입니다.

    유투브의 경우 현재 "1분당 20시간"분의 동영상이 올라온다고 하는데..
    이 막대한 스토리지 비용을 감당할 회사가 있을까요?

    아마, 구글이 인수하지 않았으면 "유투브"는 스토리지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서 파산했을 수도 있을 겁니다.
    그리고.. 구글또한 유투브를 통해서 아직까지는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MS의 경우에도 구글이라는 강력한 대항마가 없었다면 사실.. 적자가 예상되는 다른 사업들은 일찌기 포기하였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러나 더 좋은 조건으로 지속하고 있지요.
    ( 핫메일 - 무제한 용량, 스카이드라이브(사진앨범+자료저장) 25기가 용량 등..)

    구글에 "스카이드라이브"같은 스토리지 서비스가 없는 것이 아쉽지만,
    유투브를 지속하고 있는 것 만으로도 만족해야겠지요.

    따로 스토리지서비스는 없지만, 7기가가 넘는 지메일의 용량을 구글 앱스와 함께 나누어 쓰고 있으니, 굳이 "구글드라이브"를 런칭할 필요는 없었을 듯 합니다.

    결론적으로 모든 사용자를 MS에 묶어두려 한다는 일명, "마이크로소프트 세상"이라는 하츠님의 생각에 동의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4 10:12 아후~ 아후라님의 분에 넘치는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아후라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서로 간의 경쟁 속에서 더 나은 품질의 서비스가 나오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유투브나 미투데이 같은 혈기 넘치는 신생회사들이 자생하지 못하고 공룡에게 먹혀야 만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Bacon 2009.06.04 10:06 개인적으로는 MS의 팬인지라.. bing의 출현은 매우 반갑습니다.
    @_@
    사실.. 기존의 소프트웨어 패러다임 (하드카피 기준의 소프트웨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앞 선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었음에도 인터넷 서비스를 주축으로한 후발 주자인 구글에 밀리는 듯한 양상을 보여서 솔직히 안타까웠더랩니다.
    이제 MS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더욱 기대가 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4 10:14 Bacon님 감사합니다.
    얼마전까지 만 해도 M$라는 비아냥을 날리던 사람중에 한명인데, 요즘의 MS를 보면 관심보다는 큰 '주목'이 되네요.
    유쾌한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모노피스 2009.06.04 22:01 저는 요새 MS와 같이 진행하는 업무들이 있어요. ^^

    MS와는 뗄 수 없는 관계중에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5 09:34 MS에 대한 얘기를 많이 아시겠군요?
    가끔씩 소식도 전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상오기 2009.06.04 23:55 OS부터 MS꺼니 시작부터 끝까지 가능하겠네요~^^

    빙에 몇번 접속해서 검색을 해봤는데 너무 낯설어서 그런지 좀 썰렁해 보이고 적응이 안되더라구요~~

    왠지 휑한 느낌...ㅋㅋ

    좋은 밤 되세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5 09:36 저도 낯설더라구요. 디자인은 그런데로 괜찮아 보이던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로트레인 2009.06.05 08:35 MS의 새로운 소식과 분석 잘 봤습니다.

    여기에 MS의 선전을 기대하시는 분이 많아서,
    다른 의견을 생각해보면,

    MS가 무서운 회사이긴 하지만,
    안티를 너무 많이 키운감이 있습니다.

    빌게이츠의 기부재단 외에는
    그리 좋은 이미지가 아니죠.

    제가보기에는
    '서비스는 서비스로 승부' 라고 할 수 있지만,
    저처럼 감성적인 사람은 MS를 별로 안좋아해요.

    업계리더라면 위험을 무릅쓰고,
    도전과 성취를 보여줘야 하는데,
    MS의 서비스는 아직도 안정적이고,
    보수적인 방식만을 고수합니다.

    Windows 대중화 외에
    업계의 위치에 비해서
    시대를 변화시키거나 선도하는
    서비스를 내놓은 적이 없었다는 것이
    안좋은 이미지 입니다. (저의 이미지일 뿐인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5 09:38 저도 유로트레인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하는 여러가지 행동에 많은 관심이 가는 것은 어찌할 수가 없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Rbots 2009.06.05 22:00 MS의 독점이 우려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6 22:36 그런면이 없지 않죠.
    또다른 구글이 나왔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적어도 3강 체제 정도는 되야 서로 견제가 되지 않을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Bardisch 2009.06.06 10:35 그래도 역시 전 구글빠인가봅니다..-ㅅ-;;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6 22:37 ^^ 지켜볼만할 겁니다.
    지금이야 지지하는 서비스가 있겠지만 지금의 지진 이후의 판은 누구도 모르니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하나 2009.06.08 20:19 위에 나열한 서비스들을 보니 '역시 이제 IT의 판도는 유비쿼터스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솔직히 우리 입장에서는 구글이던 MS건 경쟁을 하면 우리야 좋은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09.06.09 10:46 그래서 독점이라는 것이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겠죠.
    세상이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하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