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2012 정당별 소셜 관심도 분석, 페이스북·트위티·블로그 분석-2편 with 크레아랩 티버즈(TI·BUZZ) 본문

소셜 마케팅

2012 정당별 소셜 관심도 분석, 페이스북·트위티·블로그 분석-2편 with 크레아랩 티버즈(TI·BUZZ)

명섭이 2012.04.04 02:15


‘2012 정당별 소셜 관심도 분석, 페이스북·트위티·블로그 분석-1편’에서 정당별로 각 채널에서의 관심도를 알아보았다. 트위터를 통한 소셜 분석은 많이 나와 있지만 페이스북과 함께 비교한 자료를 보니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의 각 특성과 확산력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2편에서는 '채널별로 각 정당에 대한 관심도'와 '시간별 버즈량의 흐름'을 알아본다.


이 글을 읽는 포인트 하나, 페이스북을 분석한 결과와 트위터를 분석한 결과 어떻게 다른지 차이에 관심을 가져보시라. SNS에서 무엇인가를 하고자할 때 도움이 될 것이다.


확산 종합을 보면 새누리당 37%, 민주통합당 36%, 통합진보당 16%, 그리고 진보신당과 무소속이 뒤를 잇고 있다. 특이한 것은 온라인에서는 진보 진영이 보수에 비해서 훨씬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생각되었지만 새누리당이 상당히 많이 언급이 되며, 언급된 글이 많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공교롭게도 확산종합을 비롯한 모든 채널에서 새누리당은 37%를 얻었고, 나머지 정당에서 약간씩의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트위터에서는 새누리당 37%, 민주통합당 35%로 새누리당에 대한 언급과 확산이 민주통합당보다 많았고 확산종합과 비고해도 민주통합당이 근소하게 적고, 대신 통합진보당이 2% 더 많게 나왔다. 페이스북에서는 새누리당 37%, 민주통합당 39%로 유일하게 새누리당보다 민주통합당이 앞섰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결과를 비교해보면 페이스북은 진보의 색깔이 옅은 민주통합당에 좀 더 관심을 보이고 있고, 트위터는 뚜렷한 진보 성향의 통합진보당에 조금 더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간단하게나마 각 서비스의 사용자의 성향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1월 1일부터 3월 26일까지의 확산수의 종합 추이 그래프다. 전체적으로 마지막으로 갈 수록 확산량이 늘고 있다. 그중에서 새누리당의 확산량에 큰 변화가 있었던 2월 2일과 통합진보당의 확산량이 급증한 2월 21일~23일이 눈에 띈다. 앞에서 온라인은 진보를 좋아하는데 불구하고 새누리당에 대한 언급과 확산이 좋은 이유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우선 2월 2일은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변경한 날이다. 이날을 검색해 보면 알겠지만 이 사건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대부분 비아냥 거리는 글과 변경한 당명에 대한 풍자 등이 대부분이었다. 즉, 일부 긍정적인 의견도 이겠지만 대부분 부정적인 의견으로 버즈가 발생했고 그것이 폭팔적으로 확산이 되었던 것이다.

또하나의 특징인 통합진보당의 확산량이 증가한 3월 21일 부근은 이정희 대표가 경선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소식이 알려진 날이며, 3월 23일 이대표가 후보 사퇴를 하면서 본 사건은 일단락되었다. 이 때 온라인에서는 그녀를 옹호하는 글과 비난하는 글이 혼재하였다. 그러면서 버즈량이 폭팔적으로 증가하였고 확산량도 폭팔하였다.

사실 가장 특징적인 것은 야권의 대표주자인 민주통합당의 확산량이 제대로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것이다. 선거에 대한 이슈가 적은 1월 초순에는 좋았지만 정작 이슈가 발생할 무렵부터 최근까지는 언제나 그저 그런 정도의 확산력을 보이고 있다. 이것은 민주통합당에 특별한 이슈가 없어서 좋다기보다는 이슈를 선점하거나 주도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 되기도 한다.

블로그 글의 추이를 따로 보니 특정 이슈에 심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우선 양으로 보면 다른 채널에 비해 적기도 하지만, 글 내용에 기본적인 분석 등을 담고 있기 때문에 하나의 이슈가 있을 때 다른 정당도 언급을 하기 때문이라고 해석이 된다.

페이스북에서는 새누리당의 당명 변경일인 2월 2일, 각 당에서 공천자가 속속 발표되던 2월 말, 3월 초, 3월 10일경에 많은 확산이 있었다. 이정희 대표가 사퇴한 날에도 역시 확산이 강했다. 전반적으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움직임에 반응이 비슷하다는 것이 특징이고, 2월 말부터 3월 중순경까지 '공천 발표'라는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는 이슈에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아 한편으로 급하게 치우치지 않는다는 것을 생각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공천 발표'에 반응을 보였지만 트위터는 그런 날에는 별다른 반응이 없다. 즉 트위터는 강한 이슈에 강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트위터에서 반응하는 날이 전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다음 편에는 이슈가 되고 있는 선거구의 후보 들에 대한 분석을 할 예정이다. 마찬가지로 페이스북 분석과 트위터 분석의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확산량이 선거 결과와 얼마나 맞는지도 확인할 수 있겠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