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어떻게 볼까? 아이트래킹을 통한 웹서비스 분석 본문

소셜 마케팅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어떻게 볼까? 아이트래킹을 통한 웹서비스 분석

명섭이 2011.12.05 07:30

사람들은 페이스북에서 내가 쓴 글, 나의 프로필을 어떻게 볼까?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분이라면 한번쯤은 생각해 봤을 의문이다. 이런 의문은 사용자 뿐 만 아니라 페이스북을 만드는 사람들에게도 상당히 큰 과제이다. 사람들이 페이스북에 들어와서 어딜 먼저 보고 어떤 동선으로 촛점이 이동하는 지를 알아야 적절한 곳에 적절한 컨텐트를 배치하여 좋은 서비스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며칠전 페이스북의 김재원님이 재미있는 글을 하나 올리셨다. 페이스북 및 트위터, 구글플러스 등의 소셜서비스를 사람들이 어떻게 바라보는 지를 아이 트래킹(Eye-Tracking)을 통해 알아본 자료였다. 웹서비스의 기획자나 개발자에게는 무척 중요한 자료가 될 것 같아서 소개한다. 원문에서는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링크드인, 플리커, 유튜브, 클라우트, 레딧, 디그, 텀블러, 트위터, 스탬블어폰, 핀터레스트 등 12곳의 소설서비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본 글에서는 국내에서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에 대해서 만 논한다.


아래는 각 서비스에 대해 '가장 먼저 본 곳은 어디를 보았고 어떻게 촛점이 이동하는 지', '해당 위치를 보게될 확률', '해당 위치에 촞점이 머문 시간', '서비스 페이지에 접속하여 해당 위치를 보게될 때 까지 걸린 시간' 등 4가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 AOI    : 흥미롭다고 생각하는 영역(Areas of Interest)
- VD     : AOI에 머문 시간
- XX%  : AOI를 보는 확률
- TTFF : 페이지에 들어와서 AOI를 처음 보게되는 시간
- Visual Attention Level : 사용자가 본 곳을 표시한 것으로 빨간색일 수록 오래 본 곳이다.
- Opacity Map : 사용자가 보지 않은 곳을 검게 칠하여 많이 본 곳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 Fixation Order : 사용자 눈동자의 동선과 이를 수치화한 것



* 아래의 각 이미지는 클릭하면 원본을 볼 수 있다.


페이스북 아이트래킹


페이스북에 들어온 유저는 본문 상단 부근의 '사진이 있는 글'에 가장 먼저 시선을 준 후 좌측의 메뉴와 사용자의 프로필 사진, 그리고 우측 영역의 순서로 페이지를 탐색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을 보면 페이스북에 글을 쓸 때 사진을 함께 올리면 많은 이들에게 주목을 받는다는 것을 알 수 있고, 프로필 사진이 중요하다는 것도 알 수 있다. 또한, 우측의 광고를 80%의 유저가 보고 머무는 시간이 3초 가량되는 것으로 보아 페이스북 광고가 상당히 효과적인 광고라는 것도 알 수 있다.


트위터 아이트래킹


해당 페이지는 기업 트위터의 액티비티 페이지인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를 바라보는 유저도 페이스북과 유사하게 페이지를 탐색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좌측의 화려한 광고를 93%의 사용자가 본다는 것과 나와 관련있는 친구들의 프로필 사진을 첫번째로 보게 되므로 다시 한번 프로필 사진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구글플러스 아이트래킹


구글플러스의 개인 프로필 페이지이고 다른 서비스와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 컨텐츠가 표시되는 중앙 부분의 사진이나 동영상에 첫번째 포커싱이 되고, 좌측의 서클 목록과 개인 프로필에 시선이 간다.

구글플러스는 우측 영역과 광고영역이 따로 없기 때문에 컨텐츠와 기능적인 영역에 시선이 잡힌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모두 실제 컨텐츠가 표시되는 영역을 가장 먼저 보긴 하지만 머무는 시간은 1초가 채 되지 않는다는 것도 중요한 점이다.


유튜브 아이트래킹


유튜브는 서비스 특성 상 전체 화면에 동영상의 스틸컷이 나타난다. 그래서 컨텐츠 영역의 여러곳에 바라보게 된다. 또한, 우측의 특별한 영상과 광고 영역도 77%의 사용자가 2.4초 동안 바라보는 것도 알 수 있다. 현재의 유튜브는 이 실험을 할 때에 비해 UI가 많이 변해 있다. 아마도 이런 실험을 기반으로 개선이 되었을 것이다.


아이트래킹을 통해 여러 서비스를 보니 결국 화려한 곳에 먼저 시선이 가지만 그 정보의 가치에 따라서 바라보는 시간은 많이 달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개인 프로필 사진을 유심히 본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욕을 먹을 수도 있지만 광고를 바라보는 시선 또한 넉넉함을 알 수 있다. 지금 웹서비스를 준비하는 분들이라면 이런 점도 감안한다면 좀 더 좋은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