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소니(SONY)의 별난 `이어셋 충전 커넥터`를 보며 표준의 중요성을 생각한다. 본문

울랄라뽕,IT

소니(SONY)의 별난 `이어셋 충전 커넥터`를 보며 표준의 중요성을 생각한다.

명섭이 2010.12.29 21:48


개인용 기기가 많아지다보니 그에 따른 케이블도 엄청 많아졌다. 기기마다 충전이나 데이터 전송을 위한 커넥터의 종류가 다양하여 어떤 케이블이 어떤 기기의 것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그나마 요즘 나오는 휴대폰이나 미니 기기에서는 미니USB를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몇몇 호환되는 것들도 있어서 예전보다는 불편함이 덜 하다.


국내 표준은 통합 24핀(TTA 표준)과 20극 USB


몇년전부터 국내에서 생산되는 휴대폰의 충전 커넥터는 모두 통합 24핀(TTA 표준)과 20극 USB 방식으로 통일이 되었다. 이전에는 휴대폰마다 다른 충전기를 사용하다보니 충전기 비용이 많이 들고, 외부에서 충전을 하려면 호환이 되지 않아 애를 먹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모든 기기가 통일된 것은 아니다. 애플의 아이폰/아이팟은 국내 표준과는 다른 형태의 커넥터를 제공하고 있고, 삼성의 갤럭시S도 '20극 USB'가 아닌 '마이크로 5핀 USB' 를 제공하고 있다. 각 제조사마다의 사정이 있겠지만 사용자 입장에서 보면 반가운 일은 아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S는 시장 장악력이 있기 때문에 그들 만을 위한 케이블을 만들어여 판매하는 회사가 많다.


소니 블루투스 이어셋 VH310의 별난 충전 커넥터


얼마전 우연한 기회에 소니의 블루투스 이어셋인 VH310을 얻게 되었다. 몇달간 묶혀두다가 운전할 때 사용하려고 최근에 포장을 열었다. 심플한 디자인과 간단한 사용법이 마음에 들었고 바로 사용을 시작했다.


페어링도 잘되고 성능도 무난하고 귀에 감기는 것도 괜찮았다. 그런데, VH310에서 희한한 것을 발견했다. VH310의 윗부분에 있는 충전 커넥터와 충전 케이블이 바로 그것이다.


VH301의 충전 케이블은 USB 형태도 아닌 괴기스러운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2개의 핀으로 충전을 하고 툭 튀어나온 것은 고정하는 장치로 보였다. 이 모양이 나름 장점도 있겠지만 충전기 잃어버렸다가는 낭패를 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내에 이 충전기를 만드는 회사가 있을까? 다른 회사 제품의 인터페이스와 비슷하게라도 만들어야 어떻게든 해 볼 텐데 이런 모양의 충전 케이블은 글쎄...


시장을 선도할 수 없다면 표준을 지켜야 한다.



세계 시장을 주름잡던 일본의 IT가 언젠가부터 그들만의 방식을 고집하다가 결국 일본에서 만 판매되는 상품을 만드는 회사로 전락했다는... '갈라파고스의 섬'이 되어 버렸다는 말이 생각났다. 세계최대의 전자회사였던 소니가 지금과 같은 처지에 이른 것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자신이 글로벌 표준이 될 수 없다면 당연히 흐름을 따라야 하는데 뭔 배짱으로 고집을 부리는 지 알수가 없다.

MP3의 이어폰 구멍이 표준과 달라서 시장에 나와있는 이어폰을 사용할 수 없다면 그 MP3가 팔릴까?

어떤 제품이 출시되면 주요 부품들은 해당 제조사에서 생산을 하고 AS를 담당한다. 악세사리나 소모성 부픔들도 해당 제조사에서도 만들지만, 관련없는 중소 제조사가 자신들 만의 아이디로 만들어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 아이폰의 악세사리를 보면 그 다양함과 아이디어에 입이 쩌~억 벌어진다. 하지만, 판매량이 적은 제품의 악세사리는 수익성이 약하기 때문에 만들지 않는다. 결국 판매량이 적은 제품들은 표준을 따르거나, 판매가 많이 된 제품의 방식을 따라야 만 이미 시장에 나와있는 악세사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소니가 이같이 자기 만의 충전케이블을 제공하면서도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애플의 아이폰과 같이 시장을 리드해가는 제품을 만들면 된다.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DDing 2010.12.29 22:15 신고 소니는 과거 항상 시장을 리드했고, 그 덕(?)에 지금도 기술 표준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자신들은 절대 남을 따라가지 않겠다는 일종의 최후 자존심이랄까요. 그게 다시 한 번 성공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지금처럼 계속 흘러간다면... ^^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0.12.30 00:20 신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 더욱 고꾸라지는 것은 시간문제겠어요.
    다시 성공한다는 것은 무지 무지 힘들테니 정체나 후퇴에 무게가 실리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별 2010.12.29 22:41 신고 앗... 좋은 아이템을 또 습득하셨군요. 부럽습니다. ㅎ
    소니가 미래에도 지금과 같을지는 이젠 정말 미짓수라는 생각입니다.
    물론 그래도 소니가 만든 제품들은 참 괜찮다는 생각을 하지만... ^^

    근데... 정말 표준을 따르지 않는 기기들은 솔직히 짜증납니다.
    어쩌면 그것이 돈벌이의 시작이라고 생각하기에 그런지 모르겠지만 말이죠...
    뭔 아답터 하나가 6만원씩 하나 모르겠어요... 예전 후지쯔 노트북 아답터가 고장 나서 구입하려고 하는데... 우왕~ 무려 6만원을 달라고 하더군요. 이런~

    정말 시간 빠르게 흘러갔습니다. 이렇게 또 한해가 가네요. 흑~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0.12.30 00:23 신고 네이버 간담회 때 받은 건데 이제야 풀어보았어요.
    올 한해도 정신없이 지나갔어요. 언제 소주한잔 기울이고 싶은데 시간이 어떨지 모르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snowall 2010.12.30 01:54 신고 더 큰 문제는 그걸 삼성이 따라한다는 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1.01.02 07:57 신고 삼성이 따라한다는 생각은 못해봤어요. 그럴수도 있겠네요.
    snowall님 힘차고 행복한 새해 맞이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준인 2010.12.30 02:56 신고 소니 입장에선 맨 처음 기기가 나왔을 때 부터 저 충전 규격을 사용했기 때문에, 자기네 입장에선 표준입니다. 소니에릭슨이 맨 처음 기기를 출시했을 때 부터 바뀌지 않은 충전 규격이죠.(국내에 정식 발매된 X1, X10i도 배터리 충전기는 저 규격을 사용합니다.)

    어떻게 보면 소니 에릭슨을 사는 사람 입장에선 5년정도가 지났는데도 규격을 고집해주니 좋은게 아닌가 싶네요.

    우리나라만 "24핀, 20핀" 이렇게 표준이 정해져 있지 다른 나라들은 딱히 표준이라고 할만한 규격을 내세우고 있지 않더라구요. 다만 그냥 대세가 미니5핀이라 따라가는 거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1.01.02 07:59 신고 표준이라고 말한 것은 좀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대세를 따르는 것이 더 많은 소비자에게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일본에 가서 보면 자기네 끼리도 표준이 없어서 참으로 난감할 때가 많았어요. 참으로 희한하다고 생각했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언알파 2010.12.30 08:04 신고 딱히 24핀도 표준은 아닌거같아요 요즘은 ㅎㅎㅎ
    커넥터를 채용하는건 본인들 회사끼리만 맞추는경우가 대부분이고..
    미니5핀이 그나마 좀 많은듯..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1.01.02 08:00 신고 네. 제가 표준이라고 말한 것은 무리가 있어요. 그냥 대세를 따르는 것이 어떤가라고 해야 맞을 것 같습니다.
    언알파님!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시작하시길 바랄께요~!
  • 프로필사진 베나토르 2010.12.30 09:44 신고 음.. 4극 이어폰같은경우에도.. 제조사마다.. 호환이 되고 안되고가

    존재하드라구요..

    삼성이 독자 노선을 걷고 있다고도 하던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1.01.02 08:01 신고 갤럭시S의 충전 커낵터가 좀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위의 snowall님 말씀처럼 그런 것인가하는 걱정이 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5.05.18 17:20 신고 네. 제가 표준이라고 말한 것은 무리가 있어요. 그냥 대세를 따르는 것이 어떤가라고 해야 맞을 것 같습니다. 언알파님!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시작하시길 바랄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