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외발 전동휠 인모션 V5 플러스 AS 후기, 친절하지만 중국 제품 한계가.. 본문

울랄라뽕,IT

외발 전동휠 인모션 V5 플러스 AS 후기, 친절하지만 중국 제품 한계가..

명섭이 2016.07.10 04:42

'인모션 V5 플러스'의 AS, 친절한 직원 vs 중국 제품 한계

외발 전동휠 '인모션 V5 플러스'의 AS를 받았다. 처음 구매하고 몇번 탄 후 충전이 되지 않는 오류를 알게 되었고, 그 후 몇차례의 고객센터와 통화를 하였고 AS가 완료되기 까지는 시간이 꽤 걸렸다.

6월 19일 충전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고, 6월 20일 최초로 고객센터와 통화한 후 최종 수리가 끝나고 다시 우리집에 '인모션 V5 플러스'가 도착한 것이 7월 7일이니 18일 가량이 소요되었다.

 

<인모션 V5 플러스 배터리 잔량 표시등>

 

인모션 V5 플러스의 제조사는 중국의 인모션社이고, 지아이그룹에서 수입하여 판매하는 제품이다. 샤오미의 나인봇 원 S2와 비교하였듯이 제품 자체는 상당히 경쟁력이 있다.

처음 제품을 선택할 때 살짝 망설였던 부분이 AS다. 만약 제품에 문제가 생겼을 때, 중국 제품이고 판매하는 곳도 중소기업이니 제대로 처리가 될까? 이 부분에 문제가 있다면 상당히 낭패를 볼 가능성이 크다.

 

<전원을 연결하였지만 미동하지 않는 인모션 V5 플러스>

그동안 AS 받는 과정을 짧게 설명한다.

충전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알았을 때 바로 홈페이지에 오류 내용을 인모션코리아 제품AS코너에 올렸다.(바로가기) 그리고 다음날 고객센터에 전화를 해서 해당 내용을 이야기하였다.

고객센터 직원은 매우 친절하게 전화를 받아주었고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해 볼 것을 권했다. 설치해야 할 '인모션 SCV 앱'은 제대로 한글화가 되어 있지 않고, 오류도 있어서 겨우 설치를 하였다. (외발 전동휠 인모션 V5 플러스 앱 연결 및 사용 방법)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하였지만 충전 이상은 해결되지 않았다. 결국 이 과정을 거치느라 7일 가량을 소비했다. 오류가 발생할 경우 고객센터 안내에 따라 혼자 무엇인가를 하기 보다는 바로 AS센터에 제품을 보내는 것이 마음 편했을 것이란 생각을 했다.

 

<인모션코리아 서비스팀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내용>

결국 제품을 지아이코리아에서 택배를 통해 회수해 갔다. 제품 회수 결정이 6월 27일, 직접 회수해 간 것이 28일이었고, 이후 일주일이 지나는 동안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궁금한 마음에 다시 고객센터에 전하를 하니 담당부서에 연결해 준다고 하며 카카오톡으로 진행사항을 이야기해 줄 것이라 했다. 그리고는 바로 카카오톡으로 연락이 왔다.

카카오톡으로 온 내용은 아직 내 제품은 손을 못댔고 순차적으로 진행을 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다음날 문제가 파악되었고 수리를 하였으며 끝나는데로 보내주겠다고 한다.

 

이로써 18일간의 AS 과정을 마치고 제품이 집에 도착했다. 혹시 스크레치가 있는 덮개 등을 교체해 주었을까 하는 기대를 했지만 그런 부분의 교체는 없었고 내부 부품 만 교체를 한 듯 하다.

진행과정을 돌이켜보았을 때, 고객센터의 안내데로 펌웨어 업데이트를 하는 데 7일 가량을 소비했다. 처음부터 바로 회수를 해 갔더라면 이렇게 오래 걸리지 않았을 것이란 후회가 되었다.

그리고, 제품을 회수해가고 7일동안 연락이 없다가 내가 연락을 하니 그제서야 수리가 되었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만약 내가 연락을 하지 않았더라면 더 미뤄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지아이그룹의 고객센터는 매우 친절하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수리 기간이 이렇게 오래 걸리게 만든 것은 그리 유쾌한 경험은 아니다. 조금 만 더 프로세스를 개선한다면 보다 많은 분들이 찾는 제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 Comments
  • 프로필사진 조동옥 2016.07.13 15:35 신고 구입하자마자 자이로센서로 추정되는 문제와 전원문제로 입고되었으며
    8일만에 AS완료된 제품 수령하자마자 동일한 문제로 다시 AS접수하였습니다. 심히 불쾌하며
    3회 동일증상에 환불 및 교체 정책이랍니다
    http://m.blog.naver.com/overbounding/220761190578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6.09.03 14:36 신고 AS 상에 문제가 있는 부분도 있군요. 유념해야 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조동옥 2016.07.13 15:43 신고 주행 중 상기와 같이 추정되는 자이로센서의 문제가 발생한다면 병원신세를 면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최소 전후 균형을 유지하게 해주는 자이로센서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앞뒤로 나자빠질 것입니다. 구입을 희망하는 이들은 이 부분을 참고해야 할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6.09.03 14:37 신고 맞아요. 센서 문제는 분명 위급한 상황과 직결됩니다.
    문제가 있다면 최대한의 지원을 해 주는게 맞습니다.
  • 프로필사진 우하하 2017.10.10 13:11 신고 제가 8개월동안 전동휠 V3PRO를 타고 회사 출퇴근시 사용해 보았는데, 몇가지 문제가 많아요.
    1. 자이로센서가 완벽하지 않아요. 좌, 우로 급하게 방향을 전환하면, 자이로프센서가 작동하지 않는지? 중심을 잃어 버리는 경우가 있으며,
    2. 유지관리비가 너무 비싸다는 것, 유지비 때문에 새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3. 미세한 부분에서 불만이 많아요. 제품의 완성도가 떨어집니다.
    4. 한국에서는 만들지 못하나요? 제품구성은 간단하던데, 메인보드, 배터리, 타이어, 캐리어(포함 있는경우) 등입니다. 부품을 구입하려고 해도 구입할 수 없어 답답합니다.
    5. 한국에서 만들면 단가가 맞지 않을 것 같기도 하네요. 그러나 유지비를 낮추면 가능하기도 한데, 아직 전동휠에 대한 대중화가 멀고, 인식이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자동차가 우선인 교통체계를 가지고 있으므로, 보행자 및 전동기구를 타는 사람은 조심해야 하므로, 전동휠은 타려면 새로운 교통문화가 정착되어야 가능하기는 하죠.
    6. 프랑스는 전동휠 타고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많던데, 좀 부럽기도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7.10.15 00:41 신고 이 제품도 뽑기 운이 있나 보네요. 저는 아직까지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어요.
    다른 말씀들은 제조와 관련된 분들이 들을 만한 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