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활용과 동영상 리뷰 본문

스마트 사운드 리뷰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활용과 동영상 리뷰

명섭이 2014.08.24 20:11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뛰어난 디자인에 사운드까지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의 신작 'HBS-900'은 보는 것 만으로도 구매를 자극하는 아름다운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이전 제품들도 넥타입 헤드셋 중에서는 휴대성과 디자인, 그리고 사운드까지 어떤 제품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았지만 'HBS-900'은 그런 여러가지를 완성한 듯한 제품이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LG Bluetooth Headset TONE+ HBS-900 Review>

전체적인 모습과 기본 사용법 등을 동영상으로 담았다. 아래 길게 보기 귀찮은 분들은 동영상을 보시면 전체적인 느낌은 알 수 있을 것이다.

 

HBS-900과 이전 제품과의 기능 상 차이점이 여럿 있다. 이전 제품에서는 이어폰 줄이 밖에 나와 있었는데 그것을 안쪽에 감아 넣어서 밖에서 보이자 않는다. 이렇게 사용할 때 이어폰을 당겨서 줄이 나오도록 하고 사용핮 않을 때 줄감기 버튼을 눌러서 줄을 정리할 수 있도록 한 'Retackable wire' 방식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하겠다. 또한, 각종 컨트롤 버튼을 조그 스위치 타입으로 구성하여 직관적이고, 각종 안내를 들을 수 있는 기능 또한 사용 편리성을 생각한 멋진 아이디어이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다른 톤플러스 시리즈의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왼쪽에 통화 버튼, 오른쪽에 음악 재생 관련 버튼이 배치되어 있다. 각 메인 버튼들은 옴폭 들어가 있어서 실수로 버튼이 눌러지는 것을 방지해 주고 있다.

버튼 테두리에는 은은하게 붉은빛이 도는 투명 재질로 처리를 해서 디자인 만족도를 높여주고 있다. 통화 버튼 위쪽에는 오디오 부분을 함께 작업한 오디오 명품 브랜드 '하만 카돈'사의 로고가 인쇄되어 있다. '하만 카돈'사와의 협업으로 사운드의 품질을 높여서 출시 전부터 기대하는 분들이 많았다.

 

'HBS-900'의 여러가지 통화 방법

  • 전화 받기 : 통화 버튼을 누른다.
  • 방금 통화한 번호로 전화 걸기 : 통화 버튼을 1초 간 누른다.
  • 통화 중 다른 전화 받기 : 통화 중에 통화 버튼을 1초 간 누른다.
  • 통화 거부 : 전화가 왔을 때 통화 버튼을 2초 이상 누른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통화버튼 왼쪽(바깥쪽)으로는 볼륨 up/down 조그 스위치 버튼이 위치해 있다. 이 버튼을 자세히 보면 이전에는 up 버튼과 down 버튼이 각각 존재하였었는데 그것을 하나로 통합하여 위 아래로 밀면 볼륨이 조절되도록 하고 있다.

조그 버튼을 '+' 방향으로 2초 이상 밀면 알람이 올 때 진동으로 알리는 기능을 켜거나 끌 수 있다. 조그 버튼을 '-' 방향으로 2초 이상 밀면 배터리 상태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HBS-900은 이런 디테일이 무척이나 마음에 드는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통화 버튼 오른쪽(안쪽)에는 줄감기 버튼과 상태 표시 LCD, 그리고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 USB 포트가 위치해 있다. 당연하겠지만 줄감기 버튼은 이어폰을 당겨서 줄이 노출된 상태에서 누르면 샤라락~ 줄이 안쪽으로 말려 들어간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충전 단자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하는 마이크로 USB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충전 단다 덮개는 일반적인 형태에서 비가 오거나 할 때 방수 역할을 하지 못한다. 헤드셋은 몸에 노출되게 착용하는 제품이어서 이런 부분을 방수로 처리해 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가격이 상승하겠지만..)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오른쪽 윗 부분에는 음악 재생 버튼이 위치해 있다. 통화버튼과 마찬가지로 이전 제품과 같은 위치다. 버튼은 음각으로 처리하고 재생 아이콘은 양각으로 처리하여 디자인 완성도와 사용 편리성을 끌어 올렸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재생 버튼 우측(바깥쪽)에는 조그 스위치 버튼이 있으며 음악 재생 시 이전곡/다음곡으로 이동할 수 있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조그 버튼은 곡 선택 이외에에도 각각 음성 기능이 내재되어 있다. 아래로 2초 이상 밀면 현재시각을 음성으로 알려주고, 위로 2초 이상 밀면 연결된 스마트폰의 마지막 알림 메시지를 음성으로 읽어 준다. 헤드셋을 스마트폰에 연결해 사용하면서도 스마트폰을 꺼내 들어야 하는 몇가지 기능을 헤드셋에서 바로 이용하도록 한 아이디어가 빛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재생 버튼 왼쪽(안쪽)에는 줄감기 버튼과 전원 버튼이 위치해 있다. 전원을 켜면 전원이 켜졌다는 것과 배터리 상태를 음성으로 아려준다. 이런 음성 안내가 별 의미를 갖지 못한다는 분도 계시겠지만 이렇게 음성 안내 기능이 제공받다가 그렇지 못한 제품을 사용해보면 무척 답답함을 느끼게 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이어폰을 당겨서 줄을 늘어트렸다. 줄이 안쪽에 말려 있다보니 이렇게 줄이 꺼내진다. 이전 제품들은 줄이 꼬이지는 않았지만 이어폰의 방향에 따라 말려서 귀찮을 때가 있었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이전 제품과 마찬가지로 이어폰과 이어폰이 홀에는 자석이 내장되어 있어서 줄을 다 감아녛지 않더러도 착 달라붙게 되어 있다. 줄을 감을 때 이런 장치가 있어서 좀 더 안정적이란 느낌을 갖게 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박스 안에는 '간편 사용 설명서'가 포함되어 있다. 설명서를 보면 위에 설명한 기능들과 아래 설명할 블루투스 연결 등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다. 'HBS-900'은 생각보다 기능이 많으니 한번쯤 설명서를 읽어 볼 것을 권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전원을 켜면 통화 버튼 쪽 LED 등에 파란 빛이 들어오며 블루투스 연결 대기 상태가 된다. 아직 스마트폰 등과 블루투스 연결을 하지 않았다면 이 때 시작하면 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다른 블루투스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간단하게 블루투스 연결이 된다. 연결 후 설정에 들어가보면 '통화음'과 '오디오' 2가지가 연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굳이 둘 중 하나는 헤드셋으로 듣지 않겠다면 설정에서 해당하는 기능의 연결을 해제하면 된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HBS-900'은 VoLTE 지원하여 꺠끗한 소리로 통화를 할 수 있다. 일반적인 음성 통화 뿐 만 아니라, 하만카돈 사와의 제휴로 사운드를 개선했다는 점이 무엇보다도 기대되는 점이다.

유튜브를 연결하여 음악을 들어 보았다. 인터넷으로 연결해서 뮤직비디오를 들어보아도 상당히 안정적인 사운드를 들려 준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티빙 어플을 통해서 방송 프로그램 보았다. 유튜브 영상을 볼 때와 마찬가지로 안정적인 소리르 들려주었다. 이어폰을 연결해서 들을 때와 다르지 않았다.

 

LG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00 후기

HBS-900과 연결한 G3 스마트폰에서 이퀄라이저를 설정해서 들으면 본인에게 좀 더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기본'으로 설정된 것을 '퓨어 서라운드' 또는 '쿼드비트' 등으로 변경해서 들어보시라.

 

블루투스 헤드셋을 이용하는 이유는 줄을 연결할 필요가 없어서 편리하다는 점일 것이다. 그렇지만 사운드가 많이 모자라서 불편해도 굳이 줄을 연결해서 이용하는 이어폰이나 해드셋을 이용하는 분들이 많다. 톤플러스 HBS-900은 그런 분들에게 추천할 만한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또한, 패션 소품으로도 손색이 없는 디자인은 만족감을 더한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