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37년 차이 선후배가 모이면 무슨 얘기를 할까? 푸근한 대천고 동문 모임 본문

내고향 보령!!

37년 차이 선후배가 모이면 무슨 얘기를 할까? 푸근한 대천고 동문 모임

명섭이 2011.05.29 23:50


대학 4학년이던 1996년 여름, 서울에 있는 인터넷업체에 취직을 하면서 세상에 처음 발을 내딛게 되었다. 신기한 일을 한다고 자랑하며 새로운 일을 한다는 자부심은 있었지만 시골에서 태어나 자랐고 친구들 중 먼저 사회에 나오다보니 업무에 대하여 누구하나 물어볼 만한 사람이 없었다. 반면 서울에서 자란 동료들은 가까운 곳에 있는 학교 선배들과 교류하는 것을 보면서 부러운 생각과 나 자신이 쪼그라드는 것은 느끼고는 했었다.

15년의 세월 동안 고향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무인도에 홀로 떨어진 듯 치열하게 살아왔다. 이젠 도시에 사는 보통 사람들처럼 친구도 생기고 일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그렇게 살아오던 어느날  페이스북에 모교인 대천고등학교 그룹이 생겼고 그 곳에 내가 초대된 것을 알았다. 그 그룹을 통해 잊고 지내던 고등학교와 고향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나도가 그곳의 일원이라는 것을 새롭게 느끼고 있다.

페북 그룹에서는 그간 몇번의 모임이 있었지만 항상 다른 일정과 겹쳐서 못나가다가 며칠 전 처음으로 모임에 나갈 수 있게 되었다. 4년 선배님(우측)이 오프라인에서, 8년 선배님(좌측)이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애써주셔서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참석을 하셨다.

이런 자리에 처음 참석하다보니 잠깐은 무척 어색했다. 특히 24년이나 연배가 높으신 선배님까지 참석을 하셔서 놀랍기도 하면서 어렵기도 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농담도 하시고 나와 같은 고향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니 어렵지않게 공감을 할 수 있었다. 서울 바닦에 몸붙칠 곳 없다고 생각해왔던 지난 시절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를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진작 찾아뵐 껄...

처음 한동안은 후배가 한명도 도착하지 않아서 내가 막내가 되었다. 나이 40에 막내라니...^^;; 조금 시간이 지나니 후배 몇명이 도착하였다. 며칠 전 페이스북 그룹에 한 후배가 '저희 나이가 너무 어려서 좀 망설여지네요.' 라는 메시지를 남겨서 혹시 올까 생각했는데 정말 참석을 하였다. 무려 13년 차이가 나는 후배들이었다.

고향에 대한 이야기, 학교 이야기, 나이 차이가 많은 선·후배들은 부모님 이야기 까지... 그렇게 서로를 이야기하며 술병은 하나둘 비어가고 시간도 깊어 갔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이라는 것, 특히 같은 고향 사람들은 몇세대의 벽을 넘어서 공감대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1차가 끝나고 2차 노래방 까지~ 처음이라 낯설기도 했지만 푸근한 동문 모임이었다. 선배님들 건강 잘 챙기셔서  오래도록 함께 하였으면 좋겠고, 후배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사는 멋진 동문인으로 함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