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갤럭시 s6 엣지’ 손에 잡을 때 편할까? 직접 잡아 본 느낌 본문

울랄라 스마트폰 리뷰

‘갤럭시 s6 엣지’ 손에 잡을 때 편할까? 직접 잡아 본 느낌

명섭이 2015.03.31 08:00

‘갤럭시 s6 엣지’의 그립감과 버튼 위치의 안정감

출시를 앞둔 삼성 '갤럭시 s6', 특히 '갤럭시 s6 엣지' 모델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쪽면이 라운드 처리된 '갤럭시 노트 엣지'를 보긴 했지만 무척 실험적이었고 이번에 출시하는 듀얼 엣지 스크린을 장착한 '갤럭시 s6 엣지'가 본격적인 엣지 스크린의 시작이라고 말할 수 있다.

엣지 스크린이 상당히 스타일리시하긴 하지만 실제 사용 시의 그립감이나 충격에 대한 안정성 등은 아직 알 수 없다.

 

얼마전 KT 올레 매장에서 '갤럭시 s6 엣지' 잠시 사용해 보았고 위에서 말한 그립감과 안정성 등의 측면에서 살펴본 것을 말하고자 한다. 일단 디자인 적인 측면에서는 상당히 만족스러운 스마트폰 임에 틀림이 없다. 유니크하고 세련되어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상당한 판매고를 올릴 것이라 예상한다.

 

먼저 손으로 갤럭시 s6 엣지를 잡고 사용해 보았다. 조금만 손을 오므려 잡으면 손바닥이나 손가락에 좌우측의 엣지 스크린이 닿는다. 이때 어떻게 반응하는 지 보니 일반 화면에서는 터치에 반응을 하지 않았다. 손가락으로 엣지 부분을 스크롤해 보아도 반응을 하지 않는다.

즉, 엣지 영역에서 동작하는 무엇인가가 실행되지 않는 한 터치에 반응을 하지 않도록 설계가 되어 있다. 엣지 스크린을 이용한 UI는 알림 시 라이팅 기능, 메시지 표시 기능 등이 있다. 엣지 스크린을 이용한 다양한 UI는 아래 망상K 님의 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에 잡아보면 전면은 둥글게 처리가 되어 있지만 후면은 그렇지 않아서 조금 까끌거리는 느낌을 받았다. 이것은 전면에 손이 닿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최대한 후면을 넓게 처리하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 이것 때문에 그립감이 나빠졌다고는 할 수 없지만 자주 접하던 느낌은 아니었다.

 

또 하나의 궁금한 점은 라운드 처리된 옆면이다. 충격에 얼마나 안정적일지와 그에 대한 대책은 무엇인지, 그리고 좁은면에 배치되어야 하는 버튼의 안정감은 어떨지 등이다.

엣지 스크린이 적용된 옆면 디스플레이는 기능이 존재하므로 케이스 등으로 보호할 수가 없다. 올레 매장에 전시된 제품은 멋스런 케이스가 씌워져 있긴 했지만 역시나 옆면은 감싸지를 못했다. 어떤 케이스를 사용하더라도 이렇게 밖에는 처리할 수가 없을 것이다.

 

또한, 전면 보호 필름도 옆면까지 감싸서 붙일 경우 보호 필름의 탄력 때문에 떨어질 수 있어서 전시된 제품도 전면 부분 만 필름이 붙여져 있었다. 이 점 또한 엣지 스크린 부분을 보호하기 힘들다고 느낀 점이다.

어떻게 하더라도 엣지 스크린 영역을 보호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아마도 판매량이 엄청나면 누군가가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예상치 못한 악세사리를 만들어 낼 수 있겠지만 지금으로써는 모르겠다. 실 사용기가 올라오면서 이 부분에 대해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겠다.

 

옆면에 배치된 버튼은 처음 보았을 때는 좀 아슬아슬해 보였는데 직접 만지며 조작해보니 그렇게 위험해 보이지는 않았다. 엣지를 더욱 엣지있게 하기 위해서는 후면에 버튼을 배치하는 것도 고려했으면 어땟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물론 LG G 시리즈 스마트폰들이 후면키를 특징으로 내세우기 때문에 쉽지 않아 보이기도 한다.

 

'갤럭시 s6 엣지' 스마트폰은 디자인적으로 매우 만족스러운 폰이면서 특징인 엣지 스크린에 대핸 안정성 때문에 조금 망설여지기도 하는 스마트폰이다. 처음 시도되는 기술이니만큼 여러 말들이 많고 아직 출시 전이니 모호한 점들도 존재한다. 4월 10일 출시 이후 많은 사용기가 올라올 것이고 그런 것을 참고하기 바란다.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