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넥서스4’을 보며 구글 레퍼런스폰을 다시 생각한다. 본문

울랄라 스마트폰 리뷰

‘넥서스4’을 보며 구글 레퍼런스폰을 다시 생각한다.

명섭이 2012.11.16 07:56


LG전자의 첫번째 구글 안드로이드 레퍼런스폰인 ‘넥서스4’가 공개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 최강의 스팩을 자랑하는 ‘옵티머스G’와 거의 같은 사양 임에도 채 40만원이 되지 않는 가격이 책정되었으니 어찌 관심을 받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지만 국내에 출시되지 않는다. 이유가 뭘까? 그리고, LG전자는 이렇게 저렴하게 판매가 되면 욕 먹을 것을 뻔히 알았을텐데 그것을 감수하면서까지 이렇게 한 이유는 뭘까? 나름대로의 이유를 생각해 본다.

 

넥서스4 vs 옵티머스G vs 갤럭시S3 LTE 사양 비교


먼저 ‘넥서스4’의 사양이 정말로 옵티머스G와 같은지 알아보자.(출처 : 구글 넥서스4 소개페이지) 옵티머스G와 경쟁 제품이라 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3 LTE'도 함께 비교해 보았다.

항목 옵티머스G 넥서스4 갤럭시S3 LTE
크기 131.9 x 68.9 x 8.45mm 133.9 x 68.7 x 9.1mm 136.6 x 70.6 x 9 mm
무게 145g 139g 138.5g
디스플레이 4.7 (True HD IPS+) 4.7 (True HD IPS+) 4.8 (HD Super AMOLED)
해상도 1,280 x 768 1,280 x 768 1,280 x 720
후면 카메라 1,300만 화소 800만 화소 8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130만 화소 130만 화소 190만 화소
CPU 퀄컴 스냅드래곤 S4 Pro 퀄컴 스냅드래곤 S4 Pro Exynos 4412 Quad core
저장 메모리 32GB 8GB 또는 16GB 32GB
구동 메모리 2GB 2GB 2GB
배터리 2,100mAh 고정형 2,100mAh 고정형 2100mAh 탈착형
DMB O X O
통신 규격 LTE 3G LTE
OS Android 4.0 (ICS) Android 4.2 (Jelly Bean) Android 4.0 (ICS)
판매 가격 990,000원

325,000원 (299달러)
380,000원 (349달러)

994,000원

비교한 표를 보면 알겠지만 정말이지 대부분의 사양이 옵티머스G나 갤럭시S3와 유사하다. 물론 몇가지 아쉬운 부분이 있긴 하다.

 

‘넥서스4’의 가격이 저렴한 이유는 뭘까?.


위의 비교표를 보면 넥서스4가 몇가지 면에서 밀리는 것을 알수 있다. 우선 현재 국내에서는 일반화되어 가고 있는 통신 방식인 LTE 가 아닌 3G 방식을 채택했다. 국내 출시를 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면 해외 시장에서는 3G 면 충분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해서 조금의 단가를 줄였을 것이다.

저장 공간은 비교한 다른 폰들의 32GB보다 작은 8G(또는 16GB)를 탑재했으며 추가할 수 있는 슬롯이 없다.. 파워 유저에게 용량은 민감할 수 있다. 카메라는 갤럭시S3 LTE와는 같지만 옵티머스G 보다는 화소수가 적다. 또한, DMB가 탑재되지 않았다. 이런 부분에서 비용을 절약했을 것으로 보인다. 

구글 레퍼런스폰은 이동통신사의 부가 기능이 탑재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그런 부분의 앱 개발과 최적화 등에 들어가는 개발 비용이 절감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런 부분 만으로 절반도 안되는 가격이 나올 수 있었을까? 가장 중요한 비용 절감 부분은 홍보 및 마케팅 비용의 절감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구글 레퍼런스폰은 그 이름 자체로 홍보가 되기 때문에 마케팅 비용이 절약된다. 또한, 이동통신사가 폰 판매에 들어가는 홍보 비용과 영업 비용이 절감된다. 아마도 이런 부분에서 상당히 가격을 절감할 수 있었을 것이다.

 

구글 레퍼런스폰이기에 갖는 기대와우려


일반적인 구글 안드로이드폰 들은 사용하지 않는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의 기본 어플 들이 탑재되어 있다. 이런 어플 들은 삭제도 되지 않고 어떤 것은 자동 실행되어 가뜩이나 모자란 베터리를 갉아 먹곤 한다. 구글 레퍼런스폰은 기본 어플 들 만 설치되어 있. 마치 원석과 같다라고나 할까? 아무튼 무척 깔끔하다.

이렇게 쓸데없는 어플들이 설치되지 않았다는 것이 장점이기도 하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하나 하나 찾아서 설치를 해 줘야 한다는 것이 단점이 되기도 한다. 스마트폰을  잘 다루는 분들이야 상관없겠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은 한두가지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설치하지 못하고 그냥 사용하게 될 것이다.

구글 레퍼런스폰은 최신의 안드로이드 OS가 설치되어 있어서 다른 어떤 폰에서도 사용해 보지 못한 새로운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최신의 OS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특별한 혜택을 받는 듯한 느낌을 갖게 되어 스마트폰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떨치기 어려운 조건이 된다.

처음 구매할 때는 최신의 OS를 먼저 사용할 수 있어서 좋지만 추후 제조사의 업데이터도 생각해 볼 부분이다. 일반적인 폰은 작은 업데이트에서 OS 업그레이드까지 제조사 들이 경쟁하듯 신속하게 제공을 한다. 하지만, 레퍼런스 폰은 구글의 힘이 더 많이 작용한 폰이어서인지 상대적으로 업데이트가 느리다. 업데이트 주기를 길게 하는 것도 가격을 낮추는 요소가 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

저렴한 가격과 최초의 4.2 젤리빈 OS를 사용해보고자 하는 분들은 해외 구매 대행을 통해 제품을 구매할 것으로 생각된다. ‘넥서스4’도 위의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작용하는 레퍼런스 폰이다. 자신이 스마트폰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다면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은 조금 더 고민을 해 볼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기대되는 넥서스4, 그리고 LG전자


최고의 사양을 자랑하는 ‘옵티머스G’와 비슷한 사양에 가격이 절반도 안된다는 것은 정말이지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다. 최신의 스마트폰을 구입하게 되면 기본 통신비 외에 단말기 할부금까지 더해져서 가계에 적지 않은 타격을 주고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3G 통신이어도 상관없는 많은 분들은 ‘넥서스4’에 대한 기대를 할 수 밖에 없다. 

어쩌면 단말기 부족으로 정책적 효과를 별로 보지 못하는 '블랙리스트' 용으로 판매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동통신사와의 관계 때문에 LG전자가 그렇게 판매할 수는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만약 블랙리스트 용으로 '넥서스4'가 풀린다면 핸드폰 시장은 엄청난 폭풍이 몰아칠수도 있을텐데...

삼성전자가 '갤럭시넥서스'를 만들면서 안드로이드폰에 대한 기술력을 더욱 강하게 할 수 있었고, 이번에는 LG전자가 그 기회를 잡았다. 구글 레퍼런스폰 제조 경험은 스마트폰 부문에서 어려움을 겪어왔던 LG전자로써는 판매량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지게 될 것이다.

최근 출시한 옵티머스G와 옵티머스뷰2에 대한 좋은 반응으로 LG전자는 이전의 명성을 찾을 수 있는 걸이 열렸다. 지금까지 애써온 노력과 레퍼런스폰을 제작한 경험이 합해지면 충분히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 시킬 수 있을 것이다. 넥서스4에 대한 기대는 어쩌면 LG전자에 대한 기대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21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11.16 08:26 신고 저렴할때는 다 이유가 있은 것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16 09:24 신고 꼭 나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알고 구매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그래도 넥서스4가 가격 때문에 기대는 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악동양이 2012.11.16 08:38 신고 레퍼런스폰은 OS 업데이트가 빠르다고 알고있는데, 아닌가요?
    갤럭시넥서스는 벌써 4.2 올라갔다고 하던데..
    업데이트가 느리다면 레퍼런스라고 불릴 이유가 없을것 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16 09:31 신고 초기에는 최신의 OS가 설치되는 것이 맞지만 제조사 측의 공식적인 대응을 보면 약간씩 느립니다.
    삼성의 갤럭시넥서스를 보아도 그래요. 갤럭시S3나 갤럭시S2 등은 이전의 OS로 출발햇지만 지금은 갤럭시넥서스와 같거나 빠릅니다.
    또한, 자주 일어나는 펌웨어 업데이트는 횟수가 더욱 적어요.
    이번 LG에서 출시하는 넥서스4 또한 유사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로 2012.11.16 10:45 신고 아니요! 넥서스가 가장 빠릅니다!

    명섭이 님은 국내 발매된 롬을 기준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군요. 그건 제조사와 이통사 쪽에서 발이 묶인 거죠. 구글이 직접 보내주는 GSM 버전의 업데이트는 그 어느 곳보다도 빠릅니다.

    둘째로, 잦은 업데이트는 오히려 안 좋은 겁니다!

    버그가 남아 있어서 부랴부랴 패치를 추가하는 거니까요. 업데이트 많은 거 소비자들은 싫어해요. 아니 그걸 왜 그렇게 자주 하냔 말이죠. 좀 한 번에 깔끔하게 끝내주면 좋잖아요?

    그 점에서 업데이트 횟수가 적은 건 오히려 장점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16 11:02 신고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말하는 것입니다. 잘 아시는 분들은 아무런 문제가 없어요.

    말씀하신 것처럼 스마트폰에 대해 잘 아시는 분들은 롬을 구해다가 설치할 수는 있겠죠. 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가 그렇지 못해요. 단순한 업데이트도 어려워 하잖아요.

    잦은 업데이트가 오히려 안좋다는 말씀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아무리 잘 만들어도 오류가 있을 수 있고 그럴때마다 빠른 패치는 무척 중요합니다. 특히나 여러 어플리케이션이 설치되어 복잡하게 얽혀서 운영되는 피씨나 스마트폰 같은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러브드웹 2012.11.16 13:48 신고 아... 글 내용도 답글도 잘못 되었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16 16:50 신고 오해할 수 있는 부분이나 잘못된 부분은 수정할께.
    지적해 줘.
  • 프로필사진 한글한글 2012.11.16 14:31 신고 왜 안나오는지 모르겠네요.
    그냥 이 한마디만 하고 싶네요.
    지옥에나 가라. 헬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21 22:04 신고 이해가 맞지 않아서겠죠.
    요즘 이런 저런 얘기들이 많으니 멀지않아 해결되지 않을까 싶어요.
    단순히 LG 만 욕할 일은 아닌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묘한오빠 2012.11.17 12:57 신고 워크샵때 레퍼런스폰을 사용하는 직원의 폰을 잠시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제 입장에 군더더기 없는 기능이 딱 좋았습니다.

    한국업체들의 문제는 자기만의 어플들을 같이 넣으려는 통에 루팅이라는 것도 하게 된다는 것을 알텐데 차라리 레퍼런스폰 처럼 순수기능만 넣은 것을 팔고 모듈처럼 해당사 어플을 추가로 설치할 수 있는 선택권을 주면 좋은 텐데...,

    아니면 직접 OS를 만들던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1.21 21:59 신고 제조사 힘이 많이 세 지기는 했지만 아직은 어려울 듯 싶어요.
    아마도 애플 정도의 파워가 되어야 이통사에게 굴하지 않고 군더더기 없는 폰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 프로필사진 2012.12.05 15:3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2.12.07 17:14 신고 감사합니다.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하세요~
  • 프로필사진 오마르 2012.12.28 08:04 신고 또 구글폰 업데이트를 일반사용자가 힘들어할 꺼라고 하셨는데 구글폰 OS업데이트하는데 롬을 구해서 올리고 할 필요 없어요. 인터넷 연결되어 있으면 자동으로 뜹니다. 업데이트 내용설명까지 떠서 제조사 OS업데이트보다 편하면 편했지 불편하지 않아요.
    아.. 그리고 제조사폰들이 펌웨어 업데이트가 잦은 이유는 OS와는 별 관계가 없습니다. 대부분 통신사 어플이나 통화품질관련한 펌웨어 업데이트거든요. 그래서 다들 뭘 업데이트한 건지 쓰면서도 모르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명섭이 2013.01.15 16:00 신고 OS업데이트는 빠르죠. 하지만 실제 사용하는 분들 보니 국내 버전이 올라오지 않아서 찾아다니는 것을 봤어요.
    롬 파일 구해서 하는 경우도 많구요.
  • 프로필사진 오마르 2012.12.28 08:17 신고 구글폰이 OS 업데이트는 최고로 빠르고요. 아무래도 구글 순정이 아닌 제조사가 뜯어고친 안드로이드는 업데이트가 손이 많이 가서 부담스러워들해서 느리죠. 심지어 넥서스4 출시 후 보름 정도 지나서 받았는데 구동하자 마자 OS업데이트가 하나 뜰 정도...
    OS업데이트가 빠른 건 버그도 많지만 이게 꼭 단점은 아니죠. 제조사 OS업데이트라고 버그가 없는 건 아니거든요. 오히려 버그발견시 구글폰은 빠르게 수정해서 다시 업데이트 반영해주죠. 그리고 신기능을 빨리 쓴다는 건 좋은 겁니다. 문제가 있다면... 일부 어플들이 새로운 버전의 OS에서 제대로 작동이 안 되는 것들이 있다는 점일까요? ㅎㅎ
  • 프로필사진 멍~ 2013.01.12 03:08 신고
  • 프로필사진 글쎄..억지가 심하네 2013.01.25 16:28 신고 레퍼폰을 os로 까는 것은 억지가 심한 듯.

    그리고 비레퍼폰에게 유리한 면만 강조하는데, 롬크기운운하면서, os판업을 끊어 버리는 일을 생각하면,

    "가장 오래도록 os판업을 받을 수 있다는 점"등의 os상 레퍼폰 이익을 무시하는 건가?

    산지 얼마안된 폰은 "크롬 모바일"같은 좋은 앱을 쓸 수 없을 정도로 os판업을 안해주는 통에 버리고 새폰으로 강제로 바꿔야 하는 상황은 생각해 보셨을까?

    한국인이 성격이 급해서 폰을 자주 바꾸지만, 그래도 바꾸고 싶을 때 바꿔야지, 제자사.이통사의 이해관계에 따른 롬용량제한때문에 os판업을 안해줘서, 강제로 폰을 바꿔야 하는 상황에 대한 건...

    아 물론 젤리빈 나올때, 이클립스나 허니브레드쓰는 할아버님 유저들만을 대상으로 쓴 글이면 인정할 만하네요.
  • 프로필사진 근데 그런 할아버님유저들은 2013.01.25 16:30 신고 할아버님 유저들에게 있어서 사실 스마트폰은 정말로 피쳐폰과 전혀 다를 바가 없지. 지메일? 요즘 피처폰중에 푸시메일 기능 없는 게 있던가?

    그냥 피처폰유저에게는 레퍼런스폰이 의미가 없다는 그런 글인가?
  • 프로필사진 기업과 소비자 2013.01.25 16:31 신고 애초에 소비활동이란 기업과 소비자의 전쟁인 건데, 기업은 소비자를 포용하는 대신, 소비자의 지불의사를 최대한 끌어올리려고 하는 판에, 소비자기 기업을 감싸안으려고 애쓴다는 건, 그냥 백전백패하겠다는 소리에 불과함..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