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모바일 전쟁 3탄 클라우드! 애플 아이클라우드(iCloud)가 포문을 열다. 본문

모바일과 인터넷

모바일 전쟁 3탄 클라우드! 애플 아이클라우드(iCloud)가 포문을 열다.

명섭이 2011.06.09 22:23



애플의 아이폰이 등장하면서 핸드폰은 통화와 문자메시지가 전부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에게 그 이상의 가치를 주었고, 아이폰의 바람은 구글의 안드로이드OS와 함께 모바일 인터넷이란 대세를 만들면서 아직까지도 거센 돌풍으로 IT업계를 휘몰아치고 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첫번째 전쟁이었다면 스마트패드는 2번째 전쟁이었다. 하지만, 아직 사용자가 많지 않고 효용성에 대한 얘기가 많아서 미지근하게 전투가 진행되고 있다. 애플의 아이패드가 절대강자, 삼성의 갤럭시탭이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애를 쓰는 정도다. LG의 옵티머스패드는 미국과 일본에 출시한 후 국내 출시는 미룬 채 업그레이드 버전을 준비중이다.



아직 모바일기기에 대한 이슈가 가라앉지 않은 지금, 얼마전 애플은 아이클라우드(iCloud)라는 서비스를 공개했다. 많이 야윈 모습의 애플 CEO 스티브잡스를 대동한 것은 그만큼 아이클라우드에 큰 무게들 두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애플의 아이클라우드는 사용자가 촬영한 사진 파일이나 즐겨듣는 음악 파일 등을 클라우드라는 가상의 하드디스크에 저장해두고 아이폰이나 아이팟, 아이패드 등 애플의 어떤 기기에서도 접근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애플의 설명으로는 사용자가 느끼지 못할 만큼 클라우드 서비스는 애플의 기기에 잘 접목되어 있다고 한다. 그 말은 사용자가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파일을 찾아야지' 라는 생각을 하지 않고, 기존에 이용하던 것과 같거나 유사한 방식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한, 클라우드는 필연적으로 네트웍을 통해서 파일을 전송해야 하는 것이지만, 애플은 사용자가 느끼지 못하는 시간에 클라우드와 기기 간의 싱크를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팟, 아이폰, 그리고 아이패드가 그랫듯이 애플이 아이클라우드를 들고 나왔기 때문에 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단지 애플이 들고 나왔기 때문 만은 아니다. 흔히 말하는 모바일 생태계는 모바일기기와 개발자, 그리고 소비자가 어우러져 그 가운데서 모두가 먹고 살 수 있는 터전이 되어 서비스가 커나가는 것을 말한다.
이렇듯 지금까지의 모바일 생태계는 어플리케이션, 또는 라이센스를 가지고 있는 누군가와 소비자가 모바일기기를 통하여 원하는 것을 이루는 것이었다면, 클라우드는 소비자가 컨텐츠 생산자(사진을 찍고, 음악 파일을 등록하는)가 되어 클라우드라는 공간에 파일을 저장하고, 그것을 여러 기기에서 이용하게 되는 것이므로 컨텐츠 제공자라는 것을 넘어서는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을 아이패드에서 보려고 할 때, 지금은 USB드라이브를 이용하거나 이메일로 전송하여 보았다면 아이클라우드가 적용된 아이폰에서는 사진을 찍으면 사진이 바로 아이클라우드에 저장이 되므로, 아이패드에서도 바로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포인트가 있다. 아이클라우드를 포함한 클라우드 서비스는 어떤 기기에서나 원하는 파일을 이용할 수 있다. 그것은 다시 말하면 어디서나 클라우드에 올려진 파일을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고, 지금의 모바일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개념의 모바일 세상을 열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국내의 이동통신사들도 클라우드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애플이 처음 시작하는 것은 아니다. 이미 여러업체에서 아이클라우드와 같은 서비스를 해 왔고, 특히 구글은 구글앱스라고 부르는 다양한 웹어플리케이션까지 마련하여 서비스를 해오고 있다. 그래서인지 애플의 아이클라우드와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비교하며 어떤 서비스의 미래가 밝은지에 대한 논의가 있는 것 같다.

아이클라우드를 먼저 말하면, 애플의 기기를 여러개 사용하는 사용자에게는 무척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이 분명하다. 클라우드 기반을 바탕으로 기존의 앱스토어를 연동하여 더욱 강력한 생태계 구축이 가능해 질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애플이 아닌 다른 기기에서는 아이클라우드에 접근할 수 없다. 애플의 그간 행보로 보아도 다른 기기에 열어줄 것 같지가 않다. 이런 폐쇄적인 정책은 애플의 성벽을 높게 세우는 것인 반면에 다른 기기와의 격리로도 생각할 수 있다.

그에 비해 구글앱스는 웹 방식을 지향하기 때문에 거의 모든 기기에서 접근이 가능하다. 구글은 지금도 직접 기기글 만들지 않고 제조사들이 자신의 서비스를 사용하게끔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래서 추후 아이클라우드에 비해 훨씬 큰 확장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애플과 같이 저작권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적다는 말이 있다. 즉 앱스토어나 아이튠즈와 같이 게임이나 음악 등을 만드는 사람이 돈을 벌 수 있는 시스템이 약하다는 것이다. 분명 이것은 문제점이라는 생각은 든다. 생태계의 한 축이 무너지는 것이니까. 하지만, 구글의 개방적인 정책은 다른 사업자에게 기회를 주어 구글이 못다한 부분을 채울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간은 좀 걸리겠지.

   


클라우드와 같은 새로운 방식의 서비스가 생겨나면 당연히 클라우드로 대체될 어떤 사업은 망할 것이다. 개인용 저장공간이 필요없어지는 것이니까 하드디스크 회사에게 치명적일 것이다. 또한, 구글은 웹어플리케이션을 거의 무료로 제공하므로 구글에서 만드는 어플리케이션과 겹치는 회사도 힘들어 질 것이다.

오늘 보도에서  클라우드 서비스가 정착되어 하드디스크의 종말이 오면 PC시장의 맹주인 마이크로소프트가 힘들어 질 것이라 하였다. 무슨 개 풀뜯어먹는 소리인지... 클라우드 서비스가 완성된다 하더라도 개인이 그것을 이용할 수 있는 기기가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기의 OS를 만드는 회사이기 때문에 어찌보면 하드디스크와는 큰 관계가 없다. 문제는 구글과 같은 웹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이다. 구글은 크롬OS와 웹어플리케이션을 거의 무료로 제공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OS와 MS오피스를 무력화시켜가고 있다. 큰 범주에서 보면 클라우드 서비스의 완성이라는 것은 이러한 어플리케이션까지를 포함하기 때문에 MS가 힘들어 질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맞다. 

MS는 모바일에서 패하고, 클라우드의 어플리케이션으로 더큰 시련의 시기를 맞이할 수 있다. 그렇다고 MS가 놀고 있는 것은 아니다. MS도 웹용 오피스를 출시했고, 윈도우폰7등을 발전시키면서 지금의 상황을 돌파하려 애쓰고 있다. 매번 결과가 좋지 않을 뿐이지^^;;


분명 애플의 CEO 스티브잡스가 아이클라우드를 소개했다는 것은 새롭게 시작되는 전쟁의 서막을 알리는 것이다. 다음의 다음클라우드, 네이버의 N드라이브 등이 국내에서 막 꽃을 피우려는 지금, 아이클라우드는 국내 포털들에게도 위협적인 존재로 다가올 것이다. 또 하나의 영역을 애플이나 구글에게 빼앗길 수 있기 때문이다. MS나 네이버나 다음이나... 그들이 사업자로써 살아남기 위해서는 엄청난 속도로 변해가는 모바일과  IT세상에서 그들보다 앞서거나, 그러지 못하면 변해가는 방향에 잘 편승하는 수 밖에는 없을 것이다. 이제 시작한 클라우드 전쟁! 지켜볼 만 하겠다.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