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8.9인치 갤럭시탭, 윈도우폰7 올해말 출시, 상술에 찌든 SNS 등 11.02.23의 IT 본문

비에스 마인드/IT일기 by 명섭

8.9인치 갤럭시탭, 윈도우폰7 올해말 출시, 상술에 찌든 SNS 등 11.02.23의 IT

명섭이 2011.02.23 02:13





보드나라 기사보기
지난 21일 한국MS는 모바일 플랫폼 '윈도우 폰 7'에 대한 미디어 브리핑 행사를 가졌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윈도우폰7의 다음 버전에 대한 소개와 개발자를 위한 전략과 목표를 말했다.본 기사에 윈도우폰7에 대한 설명과 노키아와의 관계 등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으며, 발표회 동영상도 있으니 윈도우폰7에 대해 궁금하다면 참고하기 좋겠다.

언제 첫번째 버전을 발표했다고 벌써 두번째 버전을 얘기하는 거지? 결국 첫번째 윈도우폰7에 대해서는 패배를 인정하는 것이구나!



한국경제 기사보기
엑스노트 P420 노트북은 14인치 HD LED를 장착하고도 13인치보다 작은 '가로 333mm 세로 221mm 두께 25.9mm' 크기와 12인치급 수준의 무게인 1.88Kg의 제품이다.
 구분  P420-KE60K  P420-KE40K
 색상  흰색
 크기  333 x 221 x 25.9~31.5mm
 무게  1.88kg (ODD 적용 1.99Kg)
 LCD  14인치 HD LED LCD
 웹캠  130만 화소
 CPU  2세대 Core i5 2540M 2.6GHz
(터보부스트 3.3GB, 3MB Cache, IMC 1333)
 2세대 Core i5 2410M 2.3GHz
(터보부스트 2.9GB, 3MB Cache, IMC 1333)
 메모리  Full 6GB (4GB + 2GB)  Full 4GB
 그래픽  엔비디아 GeForce GT 520M 1,024MB
 HDD  640GB (5,400rpm)  500GB (5,400rpm)
 ODD  Slim Super Multi
 OS  Windows7 Home Premium (64bit)
 통신  무선랜 : 150Mbps / 블루투스 : 3.0 HS (High speed)
 판매가  169만원  139.9만원
14인치가 좋지만, 크기나 무게가 고민이었다면 엑스노트 P420을 고려해볼 만하겠다.



파이낸셜 뉴스 기사보기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렸던 MWC2011에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개발자의 것'이라고 말한 구글, 참석하지 않은 애플의 아이폰이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에게서 최고의 상을 받는 등, 세계적인 이동통신사업자의 행사에서 이동통신업체가 아닌 모바일기기나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업체들 만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자라가 되었다.
이전 모바일기기 제조사는 이동통신사의 눈치를 보면서 제품의 기능 조절을 했지만, 사용자의 욕구에 의해 그런 관행이 점점 무너지고 있다. 또한, 이동통신사에게는 치명적인 m-VoIP를 탑재하여 기존 통신망과 상관없이 통화가 가능하도록 하는 등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이통통신사도 LTE나 와이맥스 등 4세대 통신을 준비하고 있지만 지금의 강력한 힘은 잃을 것이고, 기기 제조사및 소프트웨어 회사와 협력하면서 전체적인 모바일 세상이 커나가는 바람직한 바람이 불 것으로 생각한다.



ZDNET 기사보기

세계최대 B2B 업체인 알리바바닷컴의 2천300개 이상의 물품공급자들이 고객에게 과다요금을 청구한 사기행각이 드러나면서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이는 물품 공급자 1%에 해당하며, 2009년말~2010년말까지 100명의 알리바바컴 직원들까지 가세하여 이용고객을 속여왔다고 한다.
알리바바닷컴은 야후가 40%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세계최대 B2B 업체이다. 최근 야후와 알리바바닷컴이 결별할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알리바바와 유사한 B2B 사이트로 국내에는 이씨플라자가 있다.



노컷뉴스 기사보기
소설가 이외수씨가 트위터를 통해 치킨광고를 월4회 하여 얻은 수익금을 기부한 사연은 선행이지만 트위터를 광고판으로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또한, 여러 기업의 SNS를 통한 광고 등이 SNS를 좀먹고 있다고 한다. 이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는 아니다. 반드시 광고가 나쁜 것은 아니다. '광고도 정보다'라는 말이 있듯이 기업의 이벤트를 알려서 참여하거나 싸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으면 좋은 일이니까.

개인적으로는 아직 SNS가 성숙되지 않아서 이런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하며, 좀 더 지난서 일상에 파고든다면 오프라인 세상과 같이 광고와 정보, 일상이 있는 SNS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경향신문 기사보기
삼성은 이르면 3월에 8.9인치와 10.1인치 크기의 태블릿을 국내시장에 내놓는다. 결국 삼성이 8.9인치 태블릿을 내놓는구나. MWC2011에서 LG가 8.9인치 옵티머스패드를 공개할 때 삼성은 10.1인치를 공개하면서 자신감을 내비쳤지만, 많은 사람들은 더 작은 태블릿도 함께 내놓을 것이라고 예견했었다. 삼성은 세계 최대의 제조 능력을 가진화사이니 마음만 먹으면 어떠한 제품이든지 내놓을 수 있겠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