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아이폰 6s 케이스 감히 추천, 빛나는 아이디어와 견고함이 매력적인 루미노소 케이스 본문

울랄라 스마트폰 리뷰

아이폰 6s 케이스 감히 추천, 빛나는 아이디어와 견고함이 매력적인 루미노소 케이스

명섭이 2016.01.01 16:41

아이폰6s 보호와 기본 디자인 살려주는 케이스

아이폰6s를 처음 사용하면서 가장 먼저 한 것은 케이스를 사고 액정 보호 필름을 붙이는 것이었다.

그러면서도 걱정스러운 것은 아이폰6s의 핑크 컬러가 케이스로 인해 감춰지는 것이었다.

어떻게하면 그대로의 디자인을 살리면서 아이폰을 보호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고른 것이 오늘 소개하는 루미노스(LUMINOSO) 케이스다.

 

루미노소 케이스를 찾아보면 야광 케이스라고 많이들 부르는 것 같다. 브랜드가 낯설고(케이스 브랜드를 아는 것이 별로 없지만) 포장 디자인 등을 보면 그리 손이 가지 않는 제품이다.

 

그러나 포장을 벗기고 케이스 제품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투명한 제릴 케이스 같아 보이지만 상당히 견고하다는 것을 알 수 있고, 뒷면의 일러스틱한 이미지 또한 대충 만든 케이스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루미노소 투명 케이스는 뒷면에 다양한 이미지가 그려져 있다. 그려저 있다기 보다는 케이스 안쪽에 양각으로 그림을 그려놓았다는 표현이 맞겠다.

나는 로봇 모양의 디자인을 선택했고, 이 그림이 아이폰6s 의 뒷면과 어떻게 일치되는 지를 보면서 '아~ 정말 아이디어 좋다'라고 짧은 감탄을 했다.

 

케이스 윗쪽에는 다이얼이 부착되어 있고, 안쪽에서 보면 위와 같이 4개의 파이 형태로 투명, 발강, 파랑, 노랑색이 보인다. 이것이 바로 루미노소 야광 케이스의 비밀이 되겠다. 왜 그런지는 아래에서 확인하시길~!

 

아이폰6s 핑크 모델에 케이스를 장착한 모습이다. 얼핏보면 케이스를 씌웠는지 아닌 지 알기 어렵다. 이런 점이 투명 케이스의 장점이며 아이폰 고유의 디자인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이다.


 

케이스를 장착한 후 아이폰의 각 부분을 살펴보면 거의 완벽하게 버튼 및 포트 등과 일치가 된다.

하지만, 다 좋은 것 만은 아니다. 우측 전원 버튼을 누를 때 가볍게 '딸각'거리는 느낌이 사라지고 둔탁해져서 전원 버튼을 누를 때 마다 느낌이 좋지 않다. 또한 좌우측 버튼 아래위로 아이폰에 없는 절연띠가 있는 것 처럼 보이기도 한다.

 

케이스를 씌운 후 뒷모습이다. 위에서 보았던 로봇 이미지의 동그란 눈 부분이 애플 로그와 결합되어 재미난 모습을 만들어 낸다.

단지 케이스를 예쁘게 만드는 것 뿐 만 아니라 제품을 이해하고 제품과 케이스를 일체화시키려 했다는 것이 멋지다.

 

케이스 윗 부분에 달린 다이얼의 모습이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디자인이지만, 다이얼은 그에 비해 둔탁한 금속으로 만들어져 있다. 아마도 호주머니나 가방에 넣었을 때 스치면서 다이얼이 망가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일 것이다.

다이얼의 위치를 보고 눈치챈 분들이 있을 것이다. 다이얼 안쪽의 투명과 3가지 색상은 전화나 알림이 왔을 때 반응하는 카메라 플래시의 빛을 이용하여 알림 빛을 폰 전체에서 나타나게 하며, 색상 또한 4가지로 보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다이얼을 돌려서 플래시 부분을 오픈하면 위와 같이 기본 색상이 나타난다. 플래시로 이용할 때는 위와 같이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아이폰6s 케이스 아이폰6s 케이스
아이폰6s 케이스 아이폰6s 케이스

다이얼을 올리면 안쪽에 있는 컬러에 따라 위와 같이 4가지의 빛을 낸다. 빛은 플래시 부분에서 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아이폰을 감싸고 있는 케이스 테두리 전체에서 빛을 발산하게 된다.

 

루미노스 아이폰6s 케이스는 이런 멋진 아이디어를 당마내면서도 매우 견고하고 단단하여 쉽게 흠집이 나지 않는다. 단점이 없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추천할 만한 케이스라 하겠다.

 

같이 읽으면 좋은 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