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올레똑똑' 아이 안심 키즈폰+시계 후기 - 디자인 및 착용 편 본문

울랄라 웨어러블 기기 리뷰

'올레똑똑' 아이 안심 키즈폰+시계 후기 - 디자인 및 착용 편

명섭이 2015.08.04 08:00

'올레똑똑' 키즈폰+스마트워치, 아이와 엄마의 안심폰

아이의 안전을 생각하고 엄마의 걱정을 덜어 줄 kt에서 출시한 스마트워치 형 키즈폰 '올레똑똑'을 소개한다.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을 둔 부모는 등하교 시 문제는 없는 지, 위험에 처해 있지는 않는 지 등등.. 품에 있던 솜사탕 같은 아이들 바깥에 내 놓아야 하니 항상 걱정이다. 

 

이런 부모 마음을 안심시키기 위해 등장한 아이템이 '키즈폰'이다. 키즈폰은 아이가 휴대하면 언제나 통화가 되고, 위치 추적이 되니 따라다니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일반적인 키즈폰은 한가지 단점이 있다. 아이가 손에 들고 다니다가 잃어버리기 쉽다는 것이다. 그런 것을 보완한 것이 스마트워치 형 키즈폰 '올레똑똑'이다. 유사한 형태의 제품이 여럿 있지만 '올레똑똑' 처럼 니즈를 잘 반영한 제품은 보지 못한 것 같다.

 

 

일단 아이 손목에 가볍게 착용할 수 있고, 전화는 물론 지정된 사람에게 한두번의 터치 만으로 문자를 보낼 수 있고, 부모는 다양한 방식으로 아이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간단한 게임을 할 수 있고, 아이의 스케줄 관리, 배터리가 부족할 때 부모에게 문자 알림을 주는 등 깨알 같은 아이디어가 숨어 있는 안성맞춤의 키즈폰 + 시계라 할 수 있다.

 

디자인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형태의 그냥 시계와 같다. 이와 유사한 다른 제품들이 시계 본체가 두께워 불편함이 있었는데 '올레똑똑'은 그런 부분도 개선된 제품이다.

 

손목에 착용하고 벗길때는 클립 양쪽의 버튼을 누르면 가볍게 시계가 풀어진다. 손목에 시계줄을 맞추는 것은 시계줄 안쪽에서 조절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시계줄 끝에는 슬라이드 방식으로 밀어서 시계 본체에서 줄을 풀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다른 줄로 교체할 수 있고 함께 제공되는 목걸이 형태의 줄로 바꿀 수 있다.

 

올레또똑 뒷면을 보니 제조사가 'LG이노텍'이었다. 제조사를 알 수 없는 중국 OEM 제품에 비해 기능과 구성에 안정감이 있다고 생각하게 된 이유일 수도 있겠다.

 

시계 형태의 줄을 풀고 함께 제공된 목걸이 형태의 줄을 장착한 모습이다. 시계가 불편해할 수 있는 아이에게는 편리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목걸이 형태 뿐 만 아닌 다양한 시계 스트랩이 있으니 바꿔서 착용할 수 있게도 할 수 있다.

 

올레똑독 첫 화면의 [설정] 아이콘을 터치하면 자신의 전화번호를 알 수 있다. 아직 어린 아이들은 자기 전화번호를 알기 어려울 수도 있으니 이 방법을 알려주면 도움이 되겠다.

 

LG전자 스마트워치 'G워치R'과 크기를 비교해 보았다. 성인용인 G워치R에 비해 당연히 크기는 작겠고, 디자인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심플하고 깔끔하게 제작되어 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작은 아이가 착용한 모습이다. 손목이 가는 편인 아이에게도 불편함이 없어 보인다. 완전 충전하면 2일을 조금 못가는 정도의 배터리 성능을 보여주었다.

 

올레똑똑 요금제

구분 요금(월)
서비스 이용료 8,800원 (VAT 포함)
단말 할부 원금 54,000원 (월 2,250원)
월 이용요금 월 11,050원 (2년 약정 기준)
(서비스이용료 + 단말대금)
요금제 올레똑똑 안심케어

단말기 할부 원금이 54,000원으로 저렴하여 월 이용료가 11,050원이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