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G워치R’ 시계인듯 시계아닌 시계같은 스마트 워치 본문

울랄라 웨어러블 기기 리뷰

‘G워치R’ 시계인듯 시계아닌 시계같은 스마트 워치

명섭이 2014.11.03 08:00

 

LG전자 G워치R 리뷰, 처음 사용하며 본 디자인

 

LG G워치R(지워치알)

LG전자의 두번째 웨어러블기기인 스마트 워치 'G워치R'을 살펴본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OS로 탑재한 'G워치R'은 언뜻 보면 일반 시계와 다를 게 없는 원형의 깔끔한 모습이어서 패션을 이끄는 트렌드세터들에게도 관심을 받을 만 하다. 화면을 터치하면서 스마트 디바이스가 시작되는 모습은 처음 접하는 분들에게는 매우 신선한 느낌을 줄 것이다.

 

LG G워치R(지워치알)

첫번째 스마트워치가 나온지 얼마지 않아 두번째 제품을 출시한다는 것은 그만큼 LG전자가 이 분야에 적극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박스를 개봉하면 원형의 G워치R의 모습이 큼지막하게 보여진다.

 

LG G워치R(지워치알)

처음 G워치R을 보았을 때의 느낌은 막 굴려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을 것 같은 남성스러움이었다. 원형의 시계 본체는 무광을 사용하였고 시계줄도 거친 느낌의 가죽 재질을 사용하였다. 전체적인 색상 또한 광택없는 블랙이어서 더욱 그러한 느낌을 받게 된다.

 

LG G워치R(지워치알)

<LG G워치R 사용 전 설명 참고>

 

G워치R은 LG전자 스마트폰 뿐 아니라 안드로이드웨어(Android Wear)가 지원되는 폰 또는 태블릿 어디서나 연동이 된다. 아래 주소에서 자신의 폰이 안드로이드웨어를 지원하는 지 확인해 보시라. 최근 몇년간 출시된 대부분의 폰은 대부분이 지원이 될 것이다.

 

LG G워치R(지워치알)

'G워치R'을 스마트폰에 연결이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에 설치되어 있는 Google Play Services 앱과 Google 앱 등 몇가지 앱의 버전이 업데이트가 되어야 한다. 이런 부분은 안드로이드웨어 앱(바로가기)을 설치하고 기기를 연결하면 자동으로 찾아서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안내를 하니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 G워치R(지워치알)

화면에 켜지지 않는다면 이 물건이 도대체 무엇인지 알기가 어려울 것이다. 그냥 무광 블랙의 시계 같이 생긴 무엇인가이다. 강한 금속의 느낌은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 손목에 잘 어울릴 것 같다.

화면은 ‘Always on Display’가 적용되어 해당 기능을 켜두면 언제나 시계가 표시된다. 항상 화면이 켜져 있는 것을 생각하면 저전력 소모기술을 구현한 410mAh 배터리가 나름 괜찬기도 하다. 하지만, 그렇게 사용할 경우 하루 반 정도의 사용시간을 보이기 때문에 본인의 사용 패턴에 따라 해당 기능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

 

LG G워치R(지워치알)

한쪽 끝에는 마이크가 위치해 있다. 'G워치R'의 입력 인터페이스는 화면 터치, 측면의 크라운 버튼, 마이크를 통한 음성 인식, 그리고 후면의 심박 센서 정도다. 크라운은 눌러서 화면을 켜고 끌 수 있고 돌리는 동작에 따른 반응은 없다.

‘G워치R’은 방수·방진 IP67 등급의 인증을 받았으며, 야외 활동이나 왠만한 스포츠 시에도 착용하고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다.

 

LG G워치R(지워치알)

후면에는 충전을 위한 단자와 심박수 체크를 위한 센서가 부착되어 있다. 심박수 체크가 얼마나 쓰이겠나 생각을 했었는데 직접 이용을 해보니 자신의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서 쓸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LG G워치R(지워치알)

충전 크레들이다. G워치R과 같은 원형의 디자인으로 G워치R을 올려두면 감싸든 자력으로 장착이 된다. 두 면에 보조지지대가 있어서  충전 시 작은 흔들림으로 기기가 분리되는 것을 최소화해 준다.

 

LG G워치R(지워치알)

충전 크래들의 바닦에는 고무 패드가 있어서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해 준다.

 

LG G워치R(지워치알)

충전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제품들 대부분이 사용하는 마이크로 USB 단자를 이용하게 된다. 이 충전 크래들이 없으면 충전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방수·방진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은 알지만 어떤 표준을 만들어가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 본다.

 

LG G워치R(지워치알)

G워치R을 충전 크래들에 장착해 보면 상당히 일체감이 뛰어나다. 어쩌면 필요 이상으로 말이다.

 

LG G워치R(지워치알)

화면이 꺼져 있을 때 측면의 크라운을 누르면 화면이 켜지고 켜져 있을 때 누르면 화면이 꺼진다. 화면이 켜져 있을 때 크라운을 길게 누르면 위와 같이 설정 기능이 실행된다.

 

LG G워치R(지워치알)

내 팔목에 G워치R을 착용한 모습이다. 팔목 털이 수북하지만 그런대로 어울리지 않나 싶다. 위 화면은 시계모드를 변경하는 모습이다.

 

LG G워치R(지워치알)

 

중학교 다니는 여자 아이의 팔목에 G워치R을 착용한 모습이다. 시계 본체가 커서 조금 과해 보인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디자인이 여자 아이가 차기에는 좀 어색하기도 하다.

 

G워치R의 디자인적인 부분과 기본 조작 관련 기능들을 살펴보았다. 남성적인 강인함이 부각되는 디자인이며 화면에 표시되는 컨텐츠에 따라 여러가지 느낌을 줄 수 있는 기기라는 생각이 든다. 본체에 적용된 무광 블랙의 금속은 화면에 표시되는 컨텐츠를 방해하지 않는다. 

테두리의 시계 눈금이 있는 이유는 잘 모르겠다. 그 구분 때문에 베젤이 두꺼워지고 전체적인 크기가 커지기에 더욱 그렇다. 활용도를 찾거나 다음 버전에서는 좀 더 많은 생각이 필요해 보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