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하츠의 꿈

애플 아이폰6 공개, 애플을 버리고 시장을 얻으려는 듯. 본문

울랄라 스마트폰 리뷰

애플 아이폰6 공개, 애플을 버리고 시장을 얻으려는 듯.

명섭이 2014.09.10 22:04

 

애플 아이폰6 공개, '스티브 잡스'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2014 애플 키노트

우리 시간으로 9월 10일 새벽 2시, 2014년 애플의 키노트가 있었다. 예상했던 것과 크게 벗어나지 않게 아이폰6는 4.7인치와 5.5인치 2가지로 출시를 한다고 하고, 모습도 유출되었다고 추정되는 사진과 동일했다.

'아이워치(iWatch)'라는 이름으로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던 애플의 첫번째 스마트워치는 상표 등록법 때문인지 '애플워치'라는 이름으로 발표를 했고, 이에 더해 모바일 결제 수단인 '애플 페이(Apple Pay)'까지를 발표했다.

아이폰6 발표에는 애플의 트레이드마크처럼 따라다니는 워딩인 '혁신'은 없었고 다소 밋밋한 발표로 끝이 났다. 그나마 애플워치가 발표되어 객석을 들썩이게 했지만 아주 특별한 것을 찾기는 어려웠다. 개인적으로는 '애플 페이'가 좀 더 혁신적으로 다가온 발표였다.

 

 

아이폰6, 애플에게 아이폰이란?


드디어 아이폰6가 발표되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흥분되거나 엄청난 기대감이 있지는 않았다. '드디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관심'이 있기 때문인 정도라는 생각이 맞을 듯 하다.

 

아이폰6

이미 유출본으로 본 사진 그대로의 모습이 등장하는 순간 객석에서는 박수가 나왔지만 그것을 지켜보던 수많은 팬들도 박수를 쳤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객석의 절반은 애플의 직원이라고 한다.

 

아이폰6

하지만, 위와 같은 사진과 영상을 보게 되니 역시 애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쩜 저리도 사람의 마음을 담은 영상을 찍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말이다.

'아이폰6'는 테두리를 곱게 다듬은 전면 강화 유리와 유선형의 알루미늄 테두리 그리고 뒷면으로 이어지는 곡선에 끊김없이 매끈한 모습을 하고 있다. 상하단의 테두리가 조금 거슬리기는 하지만 이 정도면 나무랄데 없는 아름다운 디자인이라 할 수 있다. 적어도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출시한 스마트폰 들을 포함, 이런 유선형 디자인의 스마트폰 중에서는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다.

 

아이폰6

'아이폰6'는 차세대 레니타 HD 디스플레이를 장착하였고, 풀 sRGB 표준을 지원하여 정확한 색을 표현할 수 있다고 한다. '아이폰6'는 1334×750 해상도에 픽셀 밀도는 인치당 326픽셀(PPI)이며, '아이폰6 플러스'는 1920×1080(Full HD) 해상도에 401ppi다. '아이폰6'가 Full HD 해상도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쉽다.

 

아이폰6

크기가 커졌음에도 한 손에 쏙 들어간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사진 한장이 공개되었다. 스티브 잡스가 살아 생전 주장하던 한손으로 컨트롤되는 아이폰 정신을 계승하지는 않았지만 무시할수는 없었던 모양이다.

 

'아이폰6'는 현재까지 출시한 모든 아이폰 보다 얇은 6.8mm의 두께를 자랑한다.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의 두께도 7.1mm로 얇은 편이다. 아이폰5s의 두께는 7.6mm이다. 이렇게 얇은 두께가 공개되면서 아직 공개하지 않은 배터리 용량은 얼마인지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아이폰6, 카메라에 대한 기대를 메모리가 저버려...


'아이폰6 플러스'는 카메라에도 많은 투자를 했다. 손떨림방지기능(OIS) 기능을 탑재하여 어두운 곳에서도 보다 안정적인 사진을 얻을 수 있고, F2.2의 조리개와 연속 오토포커스, 초당 240 프레임 동영상 촬영, 타임랩스 비디오 등 안드로이드 폰 들에서 자주 봐왔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물론 같은 기능이라 하더라도 얼마가 기기에 최적화했는냐, 소프트웨어적인 처리를 얼마나 잘 했느냐가 사진의 품질에 많은 영향을 준다. 아이폰은 그런 부분에서는 믿음을 주는 스마트폰이니 사진의 품질을 기대할 만 하겠다.

그렇지만 그런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후면 카메라가 조금 튀어나도록 설계한 일명 '카툭튀' 디자인은 매끈한 아이폰6의 디자인적은 흠으로 인식될 것이다. 아마도 '스티브 잡스'가 살아 있어다면 절대 튀어 나오도록 그냥 두지는 않았을 것이다.

참! 손떨림방지기능(OIS) 기능은 '아이폰6'에는 제공되지 않고 '아이폰6 플러스'에 만 제공되는 기능이다. 이 부분은 매우 아쉽다.

 

새로운 A8 프로세서에는 그래픽 엔진 '메탈(Metal)'이 탑재되었다. 메탈은 기존 64비트 프로세서의 성능을 향상시킨 것으로, 단위 시간 당 속도가 'Open GL'에 비해 10배 빠르다고 한다.

키노트에서는 슈퍼 이블 메가콥(SUPER EVIL MEAGACORP)의 모바일 AOS 게임 '베인 글로리(Vain Glory)'을 시연하며 '메탈' 엔진의 성능을 자랑했다. '베인 글로리' 게임은 초당 60프레임으로 구동되며, 한 화면에 130만 개의 폴리곤과 100여 개의 캐릭터가 동시에 등장하는 게임이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6는 몇가지 새로운 UI를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폰에서는 흔히 보던 가로모드가 가장 다른 부분이라 하겠다. 기본 홈 화면 뿐 만 아니라 이메일, 캘린더, 문자메시지 등의 앱이 가로 모드를 지원한다. 디스플레이 화면이 커졌기 때문에 당연한 변화라 생각하면서도 애플이 애플을 잃어가는 듯 하여 아쉽기도 하다.

 

2년 약정 기준, '아이폰6' 가격은 16GB 모델 199달러, 64GB 모델 299달러, 128GB 모델 399 달러이다. '아이폰6 플러스' 가격은 2년 약정 기준으로 16GB 모델 299달러, 64GB 모델 399달러, 128GB 모델 499달러 이다.

메모리 가격이 이전에 비해 상당히 떨어져서 16GB나 32GB나 별 차이가 없을텐데 16GB를 기본으로 채택한 이유를 모르겠다. 이번 제품은 카메라 사진의 해상도 및 동영상 프레임 수 증가 등 이전에 비해 상당히 많은 메모리를 요구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정을 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만약 이 시점에서 아이클라우드를 말한다면 그것은 욕기 딱 좋은 말일 것이다.

 

 

‘아이폰6’ 발표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정리.

전체적으로 슬림하고 유선형으로 처리된 디자인은 흠잡기 어려울 정도로 아름답다. 카메라는 기능 상 최근 출시되는 안드로이드 폰들과 특별한 차이는 없지만 소프트웨어적인 완성도를 생각하면 좋은 품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8 프로세서의 성능 및 M8 모션 코어 프로세스도 기대가 된다.

반면, 한손으로 조작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정신을 양보하고 시장에 타협하여 애플을 잃었으며, 후면 카메라를 튀어나도록 설계하였고, 디자인의 완성을 해치는 상하단의 띠(안테나로 추정) 등은 시장을 리드해가던 애플의 신제품이라고 하기에 많이 모자라다. 디자인 적인 면에서는 다이아몬드 커팅이 빛나던 아이폰5s를 그리워하는 이들이 많을 듯 하다.

언제까지나 혁신을 주장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애플은 달랐으면 하는 팬들의 마음을 헤아리기 보다는 시장에 안주하려는 의도가 많이 보여서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발표였다.

 

 

아이폰6, 그리고 애플워치


애플워치와 아이폰6

'One more thing...'을 외치며 애플워치를 공개했다. 이 내용은 다른 편에서 다루겠지만 아이폰6와의 연동성은 상당히 궁금하다. 아이폰6는 마음에 들지 않지만 애플워치를 사용해 보려고 아이폰5를 구매해야 겠다는 사람들도 생겨나고 있다.

 

 

23 Comments
  • 프로필사진 ㅇㄹㄹ 2014.09.11 12:58 신고 공감합니다. 나는 애플을 사려는 건데... 이번엔 아이폰6을 사야할 듯합니다.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4.09.11 21:02 신고 오 표현이 멋진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행인 2014.09.11 12:58 신고 까대기 위한 글 아주 잘봤네요
    중간에 램이 부족하다던가
    QHD가 아니라던가 하는 내용은
    일반적인 안드 유저들이 애플을 깔때 쓰는 내용인지라 ... 둘다 전 써보니 동일선상에서 비교가 안되는건데 사람들은 "스펙"만으로 비교하더군요
    애플은 쓰기좋게 내놓지 스펙을 아주 신경 쓰던 회사가 원래 아니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_- 2014.09.11 16:26 신고 어딜 봐서 까대기 위한 글인가요?
    애플 사용자가 최대한 중립을 유지하면서 쓴거 같은데...
  • 프로필사진 d 2014.09.11 19:01 신고 QHD아닌건 까여야지. 램도 낮아서 Low Momory뜨면서 팅기는 경우도 있더만. iOS탑재하면 뭐, 자동으로 디스플레이 품질이 올라가나?
  • 프로필사진 BlogIcon 하모니 2014.09.11 22:18 신고 QHD가 아니어도 램이부족해도 애플이 만든거기 때문에 뭐라하믄 안됩니다. 아이클라우드도 본질적으로는 해킹당한게 아니기 때문에 애플은 사과할 의무도 책임도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andymin 2014.09.11 12:59 신고 왠지 아이폰3gs가 그립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나그네 2014.09.11 14:08 신고 깔려고 쓴 의도가 뻔히 보이네. ㅋㅋ
    안드레기 폰 만드는 직원이슈?
  • 프로필사진 반값 스마트폰 2014.09.11 15:25 신고 이 글을 보면서 뜬금없이 이런 생각이 드네요.
    스펙이 좋으면 더 좋은 스마트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같으면 같은 급이라는 생각도 들고요. 그러면 같은 스펙이면 같은 값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데 왜 어떤 스마폰은 같은 스펙, 같은 안드로이드를 쓰는데 샤오미보다 2배나 비싸게 팔까요? 값을 절반으로 내려야 한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삼숭꼬봉이냐? 2014.09.11 18:05 신고 마~ 그래도 아이폰 아이가~
    가전제품 삼숭꺼 전부 퇴출하고 외제로 구입....내구성~짱~
  • 프로필사진 이글은 삭제 해야겠습니다 2014.09.11 18:10 신고 죄송합니다 글의 본질을 잘못해석 ㅠ
    비번도 까먹고 ㅋ
  • 프로필사진 행인 2014.09.11 20:33 신고 올해 신제품들은 모두 도찐개찐입니다.
    한계극복을 못하고 발악하는 거죠.
    내년을 기대해보시는 것이...
  • 프로필사진 지은 2014.09.11 23:04 신고 근데 전 솔직히 전작의 다이아몬드 커팅, 그리고 작은 디스플레이 때문에 구매를 안한 케이스에요..
    다이아몬드 커팅은 보기는 예쁜데 커팅면이 쉽게 까지고 어딘가에 살짝이라도 찧으면 바로 자국 남아서 실용적인 면에서 좀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화면이 너무 작아서 문서, 서류확인이 잦은 직종에 종사하는 저로서는 서류 확인할때 불편할 것 같았고요..그래서 노트3 사용하고 있는데, 근데 노트3는 넘 무거워서 문제에요..ㅠㅠ
    아이폰 5s와 비교했을때 상대적으로 아이폰6이 더 땡기네요..이번달 말에 일본 출장가는데 한 대 들고 올까 생각중이에요..
    음..머...저 같은 사람도 있다...머 그런 뜻이에요.
    암튼 잘 봤습니다!
  • 프로필사진 안빠 2014.09.12 06:11 신고 언제부터 애플 스펙보고 샀냐!!
    언제부터 스타벅스 커피맛 보고 갔냐!!

    빠는 맹목적이어야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민족의 십일조 2014.09.12 10:57 신고 마지막 개인적인 생각정리 부분이 저와 비슷한 생각을 갖고 계시군요. "애플을 포기하고 시장을 얻었다." 동감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5CFM 2014.09.12 18:15 신고 앱등이 입니다. 어쩌면 더이상은 앱등이가 아닐지도 모르겠네요.
    맥북에 아이폰만 쓰던 제가, 안드로이드 태블릿에 역시 안드로이드 폰을 사용중이니까요.
    애플뿐만 아니고 갤래기들이 됐든 뭐가 됐든
    확실히 최근에 나오는 스마트폰들이 이제는 더이상 궁금하지 조차 않네요.
    지금은 넥서스5와 비슷한 스펙의 듣보잡 대만산 스마트폰을
    90달러도 안되는 가격에 주문해서 기다리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90만원도 넘는 폰을 사서 2년쓴다고 가정할 때
    그돈이면 AS포기하고 그냥 9만원짜리 사서 쓰다가 고장나면 버리고 다시 사도 10번을 살 수 있기에
    (2년동안 10번 살 일도 없을 거고) 그냥 중국/대만산 듣보잡이 답인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폰 3GS를 처음 접했을 때의 가히 혁명이라고 칭해도 좋을만한
    감동을 주는 스마트폰이 나온다면 웃돈을 주고서라도 구매를 할텐데,
    애플이 애플의 색을 잃어가고 있는 이 상황에서 그런 혁명이 일어날 수 있을까 의문이군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함대 2014.09.12 19:35 신고 일단 전 약정이 남았으므로 내년에 사려고요 ㅠㅠ
    올해는 맥북을 사고 ㅎㅎ
  • 프로필사진 에허! 2014.09.13 18:11 신고 솔직히 한국에 지원만 잘해주면 무조건 살텐데;;

    다른나라에 비해 지원해주는게 너무 꽝임 ㅡㅡ..

  • 프로필사진 에허! 2014.09.13 18:11 신고 솔직히 한국에 지원만 잘해주면 무조건 살텐데;;

    다른나라에 비해 지원해주는게 너무 꽝임 ㅡㅡ..

  • 프로필사진 BlogIcon Bonori 2014.09.13 22:02 신고 잘봤습니다. 3GS쓰다가 기계노후화로 안드로이드로 갈아 탔다가 기간 끝나서 6 타려했는데..
    걍 5s가야겠어요.
    더 이상 애플이 애플이 아닌느낌...
  • 프로필사진 BlogIcon 유머조아 2014.09.14 00:30 신고 애플와치에 대한 글 기대할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네랄비타민 2014.09.14 16:25 신고 스마트폰과 함께 발표된 애플워치... 시계가 얼마나 대수롭겠냐마는, 그래도 좀 궁금했던 찰나였습니다.
    애플워치를 차려면 아이폰5부터 가능하다는 말씀이군요.
    잘 읽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사진의미학 2014.09.15 08:00 신고 저는 애플을 사용하는 것은 디자인, 안정성이지 화면의 크기는 아닙니다.
    화면을 큰 것을 선호하는 것, 4인치를 선호하는 것 등등은 다양한 기호가 있으니, 적어도 앞으로 계속적인 출시에 4인치의 크기만 버리지 않는다면 말이죠.
    그러나 여전히 4인치는 작은 화면 같고... 이번 6의 출시를 환영합니다.
댓글쓰기 폼